머니투데이

공항라운지 같은 KTX라운지 만든다…서울·오송역 내 시범운영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2.06.20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공항라운지 같은 KTX라운지 만든다…서울·오송역 내 시범운영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KTX서울역(3층)과 오송역(2층)에 문화와 편의시설을 융합한 개방형 복합라운지를 시범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승·하차 대기공간이었던 철도역은 문화와 편의시설을 융합한 시민친화형 공간으로 조성된다. 코레일은 국내·외 유명백화점, 호텔, 공항 라운지를 벤치마킹하고, 청년건축가와 복합라운지 설계 협업을 진행했다.

서울역은 하루에 10만명이 열차를 이용하는 우리나라의 대표 관문역이다. 승·하차 시간에 대기할 수 있는 공간(벤치)이 2층 대합실에만 있었는데, 3층에 문화와 편의시설이 융합된 복합라운지를 마련한다. 3층 복합라운지는 2150㎡ 크기로 여행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승차대기 공간,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연공간, 만남과 휴식을 위한 쉼터공간으로 구성된다.



오송역은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가 교차하는 허브역이자, 인근에 세종정부종합청사가 있는 지역 거점역이다. 업무 목적의 이용객이 많은 철도역 특성을 감안해 2층 복합라운지 내 회의 및 업무공간, 카페 등 휴식공간을 확충했다. 2층 라운지는 1336㎡ 크기로 사방에 유리벽을 설치하고, 원형기둥 위에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현대적이고 개방적인 공간으로 설계한다.


서울역과 오송역 라운지는 각각 올해 12월, 내년 2월 개방한다. 이달 중 서울역 라운지 운영주체 선정 등 관련절차를 시작해 시설개량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송역은 현재 기존시설(컨벤션센터) 철거작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10월부터 내부인테리어 공사를 실시한다.

국토부와 코레일은 이후 서울역2층, 오송역1·3층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개발할 예정이다. 이 외에 용산역, 대전역, 동대구역, 부산역 등 주요 KTX역은 개발면적 확보가능 여부와 위치변경 등을 검토한 후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철도역이 단순히 열차를 타고 내리는 장소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대표 여행과 문화를 교류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방형 복합라운지를 주요 철도역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