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5G 증가율 반토막났는데…삼성·모토 '중저가폰'에 기대감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2.06.16 19: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5G 가입자 증가율, 3월 들어 두달 연속 2%대
삼성, 모토로라 등 5G 중저가폰 조만간 출시

출시 예정인 갤럭시A33(왼쪽)과 지난 4월 출시된 갤럭시A53. /사진=삼성전자출시 예정인 갤럭시A33(왼쪽)과 지난 4월 출시된 갤럭시A53. /사진=삼성전자




스마트폰 계절적 비수기로 5G 가입자 수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조만간 출시가 예고된 중저가 5G 스마트폰이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을지 주목된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무선통신서비스 가입현황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 수는 2347만1125명이다. 가입자 수가 2300만명을 돌파하긴 했지만 지난 두 달간 가입자 수 증가율은 둔화 흐름을 이어갔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3~5%의 증가율을 이어오던 5G 가입자 수는 올해 3월(2.8%)과 4월(2.5%) 두 달 연속 2%대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가 없는 전통적인 스마트폰 시장의 비수기 영향 탓이다.



다만 가성비를 앞세운 중저가 5G 스마트폰이 대거 출시될 예정이라, 향후 5G 가입자 수 역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2분기는 신제품 출시가 적어 전통적인 비수기"라며 "다만 이달부터 여러 제조사들이 중저가 5G폰을 출시하면서 5G 가입자 수도 오름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중저가폰 쏟아진다…삼성만 이달 중 2종 출시
실제 삼성전자 (57,000원 ▼1,000 -1.72%)를 비롯한 모토로로 등 외산 브랜드는 30만~50만원대의 5G 중저가 스마트폰을 조만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에만 가성비 5G 스마트폰 2종을 선보인다.

우선 삼성전자는 오는 24일 LG유플러스 (12,750원 ▼100 -0.78%) 단독 모델로 '갤럭시버디2'를 출시한다. 이 제품은 이미 브라질 등 해외에 출시된 '갤럭시M23'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150만원대 갤럭시S22 울트라와 동일한 5000mAh 배터리가 탑재됐으며 6.6인치 대화면이 장착됐다. 출고가는 30만원대로 알려졌다.

갤럭시버디2. /사진=삼성닷컴 캡처갤럭시버디2. /사진=삼성닷컴 캡처
또 삼성전자는 40만원대 '갤럭시A33'도 조만간 출시한다. 정확한 출시일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르면 이달 중이다. 지난 3월 미리 공개된 갤럭시A33은 후면 쿼드(4개)카메라가 탑재됐다. 또 6.4인치 화면과 5000mAh의 배터리도 장작됐다.

모토로라 등 외산 브랜드도 국내 시장에 5G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 중이다. 모토로라는 최근 LG헬로비전 (5,440원 ▼160 -2.86%)과 제휴해 중저가 5G폰 2종을 선보인 데 이어 또 다른 신제품 '엣지30'과 'G82'를 국내 출시한다. 두 제품 모두 5G 모델이며 지난달 말 국내 전파인증을 마친 상태다. 출고가는 30만원 후반대에서 40만원 초반대가 예상된다.

낫싱 '폰원'. /사진=낫싱낫싱 '폰원'. /사진=낫싱
여기에 영국 스타트업인 '낫싱'도 올 여름 자사의 첫 스마트폰인 '폰원'을 한국에 선보인다. 폰원은 기존 스마트폰과 차별화 전략으로 내부 부품이 훤히 보이는 투명한 후면 디자인을 적용했다. 출고가는 40만~50만원대로 전망된다.


서울 중구의 한 휴대폰 대리점 사장은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심인 국내 시장에서 중저가폰이 얼마나 흥행할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최근 출시된 중저가폰은 예전과 달리 성능이 워낙 좋은 데다 입소문까지 타면서 요즘 찾는 사람도 많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가 통신사에 도입을 요구한 5G 중간요금제의 역할도 관심거리다. 5G 중간요금제는 ARPU(가입자당평균매출) 하락을 야기할 수 있지만, LTE 가입자가 5G 요금제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