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株 너마저..코스피 2500선 이탈에 '줄줄이 하락세'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06.14 09:26

글자크기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수입 곡물의 가격이 최근 2년 새 47%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의 한 재래시장에 수입산 곡물이 진열되어 있다.  이날 관세청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2월 곡물 수입량은 196만4천t(톤), 수입금액은 7억5천831만달러로 집계됐  t당 가격은 386달러로, 지난해 동월(306달러)보다 26.0% 올랐다.  이로써 올해 2월 t당 수입 곡물의 가격은 2013년 5월(388달러) 이후 8년9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오일쇼크’에 이어 국제 곡물가격이 급등하는 ‘애그리플레이션’(Agriflation)이 가속화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극대화하고 있다. 2022.3.16/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수입 곡물의 가격이 최근 2년 새 47%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의 한 재래시장에 수입산 곡물이 진열되어 있다. 이날 관세청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2월 곡물 수입량은 196만4천t(톤), 수입금액은 7억5천831만달러로 집계됐 t당 가격은 386달러로, 지난해 동월(306달러)보다 26.0% 올랐다. 이로써 올해 2월 t당 수입 곡물의 가격은 2013년 5월(388달러) 이후 8년9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오일쇼크’에 이어 국제 곡물가격이 급등하는 ‘애그리플레이션’(Agriflation)이 가속화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극대화하고 있다. 2022.3.16/뉴스1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 장기화로 곡물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강세를 보였던 사료주가 주식시장 하락에 일제히 약세다.



14일 오전 9시23분 현재 한일사료 (6,160원 ▲60 +0.98%)는 전 거래일 보다 1400원(13.33%) 하락한 9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일사료는 전날 27.43% 오르면서 1만원을 돌파했다. 하지만 급격히 오른 상승 폭을 일부분 반납하는 모습이다.

이외에 고려산업 (4,375원 ▲120 +2.82%)은 13.02% 내림세를 보이고 있고, 배합 사료 제조기업 팜스토리 (2,195원 ▲115 +5.53%)는 5.66% 하락 중이다. 고려산업과 팜스토리는 3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반전했다. 이지홀딩스는 0.82% 하락하고 있따.



앞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에 식량 공급난이 계속되면서 곡물과 사료 관련주의 상승세가 계속됐다. 게다가 인도네시아 팜유 수출 금지에 이어 인도까지 자국 식량 보호에 나서면서 국제 곡물 가격 상승 압력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최근 사료주의 주가가 급등한 탓에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