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에쓰씨엔지니어링, 신규수주 작년 연매출 근접 …'반도체·2차전지' 수주 다각화 박차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2.06.09 08:41

글자크기



종합엔지니어링 전문기업 에쓰씨엔지니어링 (1,592원 0.00%)은 신규 수주액이 6월 현재 누계 기준 687억원을 기록, 지난해 연간 매출액(757.2억원)에 근접한 수주고를 올렸다고 9일 밝혔다.

에쓰씨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석유화학 및 특수가스 분야 업황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부터 활기를 띠고 있는 수주 증가세가 에쓰씨엔지니어링의 공정 효율성 극대화, 안정적 납기 및 체계적 사업관리 등 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로 이월된 수주잔고가 1034억원 규모에 이르는 가운데 올 상반기 고무적인 신규 수주 성과까지 가세해, 매출로 본격 시현되는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 상승세가 가팔라질 전망이다"고 설명했다.



에쓰씨엔지니어링의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289.4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27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수주 다각화 시너지를 발판으로 하반기에도 양호한 수주 흐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반도체 및 2차전지 분야 등 규모성 있는 다수의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특히 에쓰씨엔지니어링은 시스템 반도체의 기반이 되는 파운드리 신증설 및 이차 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생산시설 투자가 확대되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시스템 반도체와 2차 전지 분야는 인공지능, 전기차 등 4차 산업혁명 및 탄소중립 확산에 따라 그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로 선정해 초격차 전략기술이자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지원하는 분야이기도 하다.


왕대식 에쓰씨엔지니어링 EPC사업총괄 부사장은 "51년 업력의 에쓰씨엔지니어링은 화공·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 플랜트 분야의 광범위하고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 경험을 축적하고 있다"며 "이미 반도체 및 2차 전지 분야에서도 보유하고 있는 레퍼런스를 토대로 프로젝트 입찰에 전략적으로 대응해 수주 외연을 확장하고 양질의 신규 수주를 지속 확대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신규 수주액은 향후 매출 전망 및 중장기 성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여기에 수주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한 성장동력을 창출해 에쓰씨엔지니어링 EPC 사업의 지속성장을 이뤄가겠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