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제니와 결별설' 지드래곤, SNS에 의미심장 글…20분만에 삭제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05.26 14: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캡처/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빅뱅의 멤버 지드래곤이 의미심장한 글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26일 지드래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지드래곤의 뒷모습과 함께 영어 자막이 쓰여있었다. 영어 자막은 "This moment is what I have dreamed of since I was little(이 순간은 내가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순간이다)"이라는 내용이었다.



해당 게시물은 지드래곤이 최근 블랙핑크 멤버 제니와 결별설에 휩싸인 후 처음으로 올리는 게시물이라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지나친 관심에 부담이 컸는지 지드래곤은 이를 20여분 만에 삭제했다.

(왼쪽부터) 지드래곤-제니-뷔 / 사진=머니투데이(왼쪽부터) 지드래곤-제니-뷔 / 사진=머니투데이
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제니와 열애설이 불거졌다. 두 사람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의혹을 일축했지만 제니가 지드래곤의 집을 방문한 사진이 공개되면서 두 사람의 열애는 기정사실화됐다.


이후 이달 초 지드래곤이 제니의 SNS 계정을 언팔로우(팔로우 중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결별설이 제기됐다. 이에 맞물려 지난 23일 제니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열애설에 휩싸이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갖가지 루머들이 언급됐다.

뷔-제니가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사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캡처뷔-제니가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사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캡처
이에 대해 YG엔터테인먼트와 빅히트 뮤직 양측 모두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침묵으로 일관했던 제니와 뷔는 열애설 이틀 만인 25일 SNS 활동을 재개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