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살라가 너 뭐 주냐"…다이어, 손흥민 골막은 노리치 GK에 '대폭발'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05.25 11: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왼쪽부터) 손흥민, 노리치시티 골키퍼 팀 크룰에게 항의하는 에릭 다이어 / 사진=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왼쪽부터) 손흥민, 노리치시티 골키퍼 팀 크룰에게 항의하는 에릭 다이어 / 사진=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손흥민(토트넘)의 득점왕 등극에 팀 동료 에릭 다이어가 누구보다 진심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24일(이하 현지 시간) 토트넘 홋스퍼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22일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노리치시티전 비하인드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다이어는 경기 내내 선방을 보여준 노리치 시티의 베테랑 골키퍼 팀 크룰에게 다가가 "살라가 너한테 뭐 주냐(What's Salah giving you)"고 분노했다. 이에 크룰은 "살라?"라고 의아한 표정으로 되물었다.



노리치시티 골키퍼 팀 크룰에게 항의하는 에릭 다이어 / 사진=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노리치시티 골키퍼 팀 크룰에게 항의하는 에릭 다이어 / 사진=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골키퍼인 크룰은 당연히 상대의 슈팅을 최선을 다해 막아야 하나,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에 진심이었던 다이어는 크룰의 선방 쇼가 원망스러웠던 것으로 보인다.

다이어의 항의 덕분이었을까. 해당 장면 이후 손흥민은 '손흥민존'에서 감아차기로 골망을 갈라 득점왕에 오를 수 있었다.

이날 손흥민은 동료들의 헌신으로 2골을 기록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노리치 시티 경기 전까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한 골 뒤처져있었으나 이날 2골을 뽑아내면서 살라와 공동 득점왕(23골)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토트넘 센터백 다이어는 크룰이 계속해서 손흥민을 막자 '모하메드 살라를 위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농담 섞인 말을 건넸다"고 보도했다.

/사진=에릭 다이어 트위터 캡처/사진=에릭 다이어 트위터 캡처
한편, 다이어는 손흥민과 7년째 호흡을 맞춰 온 절친이다. 다이어는 지난 20일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발표한 '올해의 선수 후보 6명'에 손흥민이 이름을 올리지 못하자 자신의 트위터에 "23골, 노 페널티킥"(페널티킥 없이 득점왕)이라는 글을 올려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