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고용량 하이브리드형 ESS 개발

머니투데이 나주(전남)=나요안 기자 2022.05.24 10:30
글자크기
한전, 세계 최대 MW급 주파수 조정용 슈퍼커패시터 계통연계시스템 준공식 가져.한전, 세계 최대 MW급 주파수 조정용 슈퍼커패시터 계통연계시스템 준공식 가져.


한국전력 (24,800원 ▲300 +1.22%) 전력연구원과 비나텍 (45,250원 ▲450 +1.00%)은 지난해부터 하이브리드 ESS(에너지저장장치)에 적용되는 MW(메가와트)급 주파수 조정용 슈퍼커패시터(super capacitor)의 경제적인 모델 개발을 목적으로 실증 연구과제를 진행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고효율·고용량 ESS인 슈퍼커패시터는 리튬이차전지보다 저장용량은 적지만 충·방전을 빨리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양사는 일단 내년 12월까지 △MW급 장수명·고용량 슈퍼캡 개발 △슈퍼캡-배터리 하이브리드 ESS 기반 구축 및 운영기술 개발 △MW당 2억4000만원 이하의 경제적 슈퍼캡 모델 확보 등의 과제를 수행한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100kW(킬로와트)급 그래핀 슈퍼커패시터 기술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계통연계 시스템의 경제적인 사업화 모델을 추진 중이다.



내년까지 슈퍼커패시터의 에너지 밀도를 2배 이상 향상시켜 30초 이상 MW급 출력을 낼 수 있는 고용량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사업화 모델을 확보해 한전의 기술적 우위와 다양한 수요 기반을 바탕으로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전략적 아이템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한전은 지난 23일 전북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MW급 슈퍼커패시터 계통연계시스템을 구축하고 주파수 조정용 하이브리드 ESS의 계통 적용을 위한 실증시스템 준공식을 개최했다.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대용량 MW급 슈퍼커패시터-ESS 하이브리드 설계 및 운영 기술이 향후 에너지 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해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중요한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