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저조한 성장 보였던 건설업종…하반기 갈수록 개선된다-신한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2.05.24 07:4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신한금융투자가 건설업종에 대해 상반기 저조한 실적을 보였으나 하반기로 갈수록 신규수주 등이 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24일 김선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시장의 기대가 컸던 재건축 규제 완화 이슈가 지연되면서 건설업종 주가가 약세를 보였으나 연말로 갈수록 실적과 정책 모멘텀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상반기에 HDC현대산업개발 (11,000원 ▼400 -3.51%) 발 중대재해처벌법 강화, 건자재가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 확대, 저조한 1분기 분양 실적 등이 건설업종의 실적에 영향을 끼쳤다"며 "상반기 건설업종의 주가는 5.8% 하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건자재가 상승 부담, 현장별 공사진행률 확대, 수주잔고 믹스 변화 등을 고려할 때 주요 건설사 실적은 1분기가 저점일 가능성이 높다"며 "다소 부진했던 대형사 신규분양 실적은 분양경기 둔화보다 분양가격 인상, 선거 이후 활성화되는 주택수요를 노린 건설사들의 의도적인 공급시기 조정 결과였던 만큼 2분기 이후 회복할 전망"이라고 했다.


이어 "재건축 규제 완화는 내년으로 이연됐으나 단기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142만호에 달하는 공공택지사업이 가속화될 가능성이 높고 민간 참여형 사업이 재검토되고 있으며 정부가 '예측 가능한 꾸준한 주택 공급' 의지를 다시 한 번 표명했다는 점에서 실망하기 이르다"고 했다.

김 연구원은 건설업종 선호주로 현대건설 (41,750원 ▼1,100 -2.57%), DL이앤씨 (38,250원 ▼1,200 -3.04%) 등을 꼽았다. 그는 "재건축 사업 비중이 큰 업체보단 풍부해진 유동성을 기반으로 개발사업, 민간 참여형 공공주택 사업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업체들 위주로 정책 모멘컴, 실적 성장의 수혜가 클 것"이라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