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장윤정, 364일 술 마셔도 살 안 찌는 비결…"이것 안 먹어"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2.05.24 07:5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홍현희가 가수 장윤정의 남다른 몸매 관리 비결을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가수 장윤정과 방송인 도경완 부부의 섬 생활 둘째날 모습이 그려졌다. 스튜디오에는 홍현희와 그의 남편인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이 출연해 '빽토커'로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자연에서 얻은 골뱅이, 소라, 게, 노래미로 만찬을 즐겼다.



장윤정은 맛깔나는 양념장을 만들어 골뱅이 무침을 만들었고, 소라구이와 꽃게탕 준비에 나섰다.

도경완은 장윤정을 위해 직접 노래미 회를 뜨기 시작했다.

이에 장윤정은 "회를 뜰 줄 모르는데 여기에 온다고 공부하고 왔다더라. 영상을 찾아보고 공부했다고 한다"고 남편의 숨은 노력을 전했고, 도경완은 공부한 대로 회를 노련하게 뜨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홍현희는 "얼마나 공부를 했으면 저렇게 되냐"고 깜짝 놀랐고, 붐 역시 "한 점도 놓치지 않는다"며 감탄했다.

장윤정이 "자기야, 회를 원래 뜰 줄 아냐"고 묻자 도경완은 "자기 섬에 데려오려고 만반의 준비를 했다. 이제 나만 믿고 어디든 따라오라고"라고 든든하게 말했다.

장윤정은 도경완이 뜬 회 한 점을 먹고는 기쁜 마음에 춤을 덩실덩실 춰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홍현희는 "그런데 계속 술안주다. 쌀을 안 먹는다"고 말했고, 안정환은 "밥을 한 번도 안했네"라며 놀랐다.


이어 홍현희는 "언니(장윤정)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 거의 매일, 364일 술을 먹는데 술을 마시면 살이 찌지 않나. '살이 왜 안 찌냐'고 물었더니 밥을 안 먹는다고 한다. 탄수화물을 안 먹는 것이다. 그게 노하우였다"고 장윤정의 몸매 관리 비결을 전했다.

이후 장윤정은 꽃게탕에 수제비를 넣어 즐겼고, 이에 홍현희는 "탄수화물을 아예 안 드시지는 않네"라고 말했다. 하지만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끝까지 밥은 찾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