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성민, 이혼 후 6개월간 '카톡 염탐'…장가현 "너무 억울해" 오열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2.05.21 09: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배우 장가현(45)이 이혼 후 자신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를 염탐한 가수 조성민(49)에게 충격을 받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장가현과 조성민이 냉랭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는 시간이 그려졌다.

조성민은 이혼 후 장가현의 메신저 내용을 몰래 보며 외도를 의심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당신 메신저가 내 작업 컴퓨터에 계속 로그인 돼 있었다"며 "내가 오해의 소지를 가질 만한 대화들이 보였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예은이(큰딸)한테 '엄마가 아빠 말고 만나는 사람 있냐'고 물어봤다"며 "당신이 못 먹던 술도 한동안 마시고 들어오지 않았냐"고 털어놨다.

이에 장가현은 "로그아웃을 안 하고 계속 봤냐. 내가 남자가 생겨서 이혼하자고 했다고 생각하냐"며 "내가 남자랑 있는 걸 봤냐. 난 진짜 남자가 없었다. 내가 말한 연애는 최근"이라고 해명했다.

조성민은 "당신이 이혼 조정 기간 2~3개월 사이에 많이 방황을 하고 다니더라"고 말했고, 장가현은 "내가 남자랑 단둘이 있었냐"고 반문했다. 그러자 조성민은 "응. 그런 대화들이 나눠지던데"라고 답했다.

장가현은 "내 메신저를 몇 달이나 본 거냐. 당신 스스로를 갉아 먹었겠다"고 어이없다는 듯 말했다. 조성민은 "대수롭지 않은 대화들이 나한테는 많은 상상을 하게 했다"고 털어놨다.
조성민, 이혼 후 6개월간 '카톡 염탐'…장가현 "너무 억울해" 오열
장가현은 "6개월 이상을 그랬냐"고 질문했고, 조성민은 "나도 메신저 본 걸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장가현은 "난 내가 성실한 아내라고 생각했다. 원래는 게으른 사람인데 본성을 거스를 만큼 성실하게 살았다"며 "15년째 누워계신 시어머니에 아이 둘을 키우면서 일도 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눈물을 쏟아내며 "나는 오늘 고맙고 미안하단 이야기를 하려고 나왔다. 이혼하고 20년 만의 일탈인데, 그걸 보고 내가 나쁜 짓을 했다고…"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장가현은 "말하지 말지. 당신 잘못 고백한 것 같다. 당신 이야기 들으니까 내 20년 동안의 사랑, 우정, 충성을 부정당하는 느낌"이라며 "내가 뭘 그렇게 의심받을 짓을 하고 살았는지 너무 억울하고 분하고 미칠 것 같다"며 밀려드는 분노와 배신감에 오열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2'는 이혼 부부가 한 집에서 며칠간 생활하며 재결합이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