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혼전임신→결혼' 티아라 아름, 파경 위기…원인은 남편 '막말'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2022.05.18 14:4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사진=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그룹 티아라 출신 한아름이 남편과 이혼을 고민하고 있다.

20일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 티빙에 공개되는 '결혼과 이혼 사이'에는 한아름과 남편 김영걸이 출연해 갈등을 고백한다.

부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서로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한아름은 "오빠가 말을 조금 서운하게 많이 한다"고 했고, 김영걸은 "왜 결혼했을까 한다. 꼴도 보기 싫은 적이 있다"고 했다.



예고편에는 둘이 집과 차 등에서 싸우는 장면이 담겼다. 특히 김영걸의 막말이 심각했다.

김영걸은 시종일관 한아름을 '야', '너'로 부르는 등 배려하지 않았다. 한아름이 "그렇게 부르지 마라. 남들이 다 똑같이 말해도 너는 말을 조심해야지"라며 따졌지만, 김영걸은 "너부터 말을 예쁘게 하라", "그럼 남이랑 살아"라며 퉁명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김영걸은 또 "뉴스 좀 보라. 세상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아냐. 네가 아는 게 아무것도 없으니까 대화가 안 된다"며 한아름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말투나 어투가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다'는 한아름의 말에는 "뭔 소리냐. 단정 짓지 마라. 벽을 보고 말하는 느낌"이라며 대화를 피했다.

'혼전임신→결혼' 티아라 아름, 파경 위기…원인은 남편 '막말'
'혼전임신→결혼' 티아라 아름, 파경 위기…원인은 남편 '막말'
/사진=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사진=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김영걸은 한아름과 이혼에 대해 얘기하면서도 시종일관 무시하는 태도였다. 그는 "나랑 이혼하면 뭐 할 것이냐. 스트레스받는다고 누워서 드라마만 보겠지"라고 말했다.

한아름이 "이러니까 내가 이혼을 선택하는 것"이라고 하자, 그는 "순간순간 본인 기분이 나쁘면 이혼을 말한다. 큰코다치게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아름은 2019년 10월 사업가 김영걸과 혼전임신으로 결혼했으며, 이듬해인 2020년 5월 아들을 낳았다.

'결혼과 이혼 사이'는 각기 다른 이유로 이혼을 고민하는 네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새로운 부부 리얼리티다. 20일 티빙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