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은행 빚많은 기업그룹 32곳...중흥건설·넷마블·세아 신규편입

머니투데이 이용안 기자 2022.05.18 12:00

글자크기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8일 금융감독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직원들이 건물을 나가고 있다.[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8일 금융감독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직원들이 건물을 나가고 있다.




빚이 많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 구조를 평가받아야 할 기업집단 32곳이 선정됐다. 중흥건설, 넷마블, 세아 등 3개 계열이 올해 새로 편입됐고, HMM(옛 현대상선), 장금상선, 대우건설 등 3곳은 빠졌다.

금융감독원은 현대자동차와 SK, 삼성, 롯데, LG 등 32개 기업그룹을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주채무계열은 기업그룹 가운데 빚이 많은 곳을 대상으로 금감원이 선정한 기업그룹을 말한다. 전년말 총차입금이 전전년도 명목 국내총생산의 0.1%이상이면서, 전년말 은행권 신용공여잔액이 전전년말 전체 은행권 기업 신용공여잔액 대비 0.075%가 넘는 기업그룹이 대상이다.



주채무계열로 선정되면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 평가를 받아야 하고, 평가 결과가 미흡하면 재무구조개선 약정 체결 등 신용위험 관리 대상이 된다. 다만, 주채무계열 선정은 절대적인 신용공여액이 많다는 의미로, 당장 재무 구조가 부실하다는 뜻은 아니다.

금감원은 지난해말 기준 총차입금이 1조9332억원을 넘으면서,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이 1조763억원 이상인 32개 기업그룹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전체 주채무계열의 수는 지난해와 같았으나, 중흥건설, 넷마블, 세아 등 3개 계열이 올해 새로 편입됐고, HMM(옛 현대상선), 장금상선, 대우건설 등 3곳은 제외됐다. 넷마블과 세아는 인수합병(M&A) 등 투자확대에 따라 총차입금이 증가했고, 중흥건설은 대우건설을 인수해 빚이 늘었다. HMM, 장금상선은 해운업 실적 호조에 따른 차입금 상환으로 빚이 줄었다.

상위 5대 주채무계열(총차입금 기준)은 현대자동차, SK, 삼성, 롯데, LG 순이었다. 이들의 지난해 말 신용공여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138조2000억원, 320조원이었다. 각 금액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9.9%, 58.6%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주채무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액은 277조1000억원으로 전년보다 8.3%(21조2000억원) 늘었으며, 총차입금은 546조3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4.8%(25조2000억원) 증가했다.

계열별 소속기업체 수는 한화(707사), SK(657사), 삼성(638사), CJ(432사), LG(431사), 현대자동차(422사), 롯데(297사) 순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소속기업체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SK(+162사)와 한화(+155사)였는데,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확장 등이 이유였다.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32개 기업그룹에 대해서는 우리·KDB산업·하나·신한·KB국민·SC은행 등 6개 주채권은행이 재무구조평가를 실시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성평가시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경영진의 위법행위, 공정거래법 위반 및 분식회계 등 잠재 리스크를 충분히 반영하는 등 엄정한 평가가 이뤄지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평가결과가 부채비율 구간별 기준점수 미만인 기업그룹은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체결하고, 기준점수의 110% 미만인 곳은 정보제공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