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송해나 "강남 논현동에 자가 마련"…김종민 "최고의 신붓감"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2.05.17 22: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모델 송해나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자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는 모델 송해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송해나는 "강남 논현동에 자가를 마련했다. 대출은 다 갚았다"고 말해 MC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종민은 "최고의 신붓감"이라고 극찬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이날 송해나는 김종민과의 과거 러브라인을 언급하기도 했다. 송해나가 "(마지막으로) 연애한 지 1년 반 정도 됐다"고 하자 김종민은 "나랑 러브라인 있을 때"라고 했다. 이에 지석진은 "한쪽만 그러면 스토커"라고 비난했다.

MC들의 야유가 이어지자 김종민은 "기사도 났다"고 반박했고, 송해나도 "오히려 (그때 제가) 더 적극적으로 했다"고 옹호했다.

이어 "(주변에서 김종민에 대해) 물어보면 '괜찮죠. 저 오빠 바보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러브라인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해 설렘을 유발했다.

/사진=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다만 송해나가 자신의 외모적 이상형으로 정해인·김수현 등을 언급하자 김종민은 "확실히 나랑은 다르다"고 씁쓸해했다.


송해나는 현실적 이상형으로 "날 리드해줄 수 있는 사람"을 꼽았고, 지석진은 김종민에게 "네가 잡았어야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김종민은 "(이상형이) 김수현이랑 정해인인데 어떻게 (잡냐)"고 반응했다.

MC들이 거듭 "김종민과 어떻게 안 되겠느냐"고 물었으나 송해나는 "한 번 빠그라졌는데(잘 안됐는데) 되겠어요?"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