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봉선, 얼마나 뺐기에…유재석 "거의 빗살무늬 토기" 놀라움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2022.05.15 08: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 MBC '놀면 뭐하니' 캡처/사진= MBC '놀면 뭐하니' 캡처




신봉선이 눈에 띄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14일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여성그룹 'WSG워너비' 결성 프로젝트의 조별 경연이 시작됐다.

이날 김숙은 "오디션 쭉 하다 보니까 일이 점점 커지더라. 나는 송 대표(송은이) 부탁 듣고 쉽게 보고 왔는데 일이 많다"며 "앞으로 할 일이 더 많아서 나도 손, 발이 되어줄 사람이 필요한 거 같아서 한 분 모셨다"고 말했다.



김숙이 초대한 새로운 심사위원은 신봉선이었다. 신봉선은 최근 다이어트를 한 듯 살이 눈에 띄게 빠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놀라워하며 신봉선을 쳐다봤다.

하하는 "너무 예쁘다. 뭐야"라며 놀라워했고, 유재석은 "못 본 한 달 반 사이에 체중 감량 무지하게 했다"고 말했다. 하하는 "얼굴 날렵한 거 봐"라며 거듭 놀랐다. 유재석은 "너 거의 빗살무늬 토기가 돼서 나타났구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김숙은 "체중 감량이 아니고, 떨어져서 마음고생한 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뉴스1) = 방송인 신봉선이 2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MBC 방송연예대상’에 참석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MBC 제공) 2021.12.30/뉴스1  (서울=뉴스1) = 방송인 신봉선이 2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MBC 방송연예대상’에 참석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MBC 제공) 2021.12.30/뉴스1
최근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멤버 선발을 위한 블라인드 경연 등이 펼쳐지고 있다. 신봉선은 "참가자로 절대 오지 못할 곳이었는데 초대받아 기분 좋다"며 심사위원으로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