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브브걸 유정 "돼지걸스냐고…죽이겠다고"…경호원 같이다닌 사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2022.05.15 07: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 KBS '빼고파' 캡처/사진= KBS '빼고파' 캡처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돼지걸스"라고 불렸던 사연을 공개하며 악플로 상처를 받았다고 밝혔다.

유정은 14일 오후 KBS 2TV 예능 '빼고파'에서 "우리는 '무플'이 무서웠다, 그 전까지 뭘 해도 아무도 모른다, 우리 회사 빼고 대표님 빼고, 우리 가족들 빼고 아무도 모르더라"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았는데 사람들이 처음에야 신선하다고 한다, 그리고 이게 2달, 3달 가더라"고 했다.



유정은 "(맴버들이) 덩치들이 있었다"며 "사람들이 저희 보고 '돼지걸스'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유정은 또 "저희한테 협박 DM도 왔다, 죽이겠다고"라며 악플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악플러가 '뮤직뱅크' 몇 날 몇 시에 찾아가서 죽일 거라고 했다, '못 죽일 거 같으냐'고 했다"며 "그래서 대표님한테 말씀드렸고, 대표님의 판단 하에 2주 동안 경호원이 같이 다녔다"고 했다.

유정은 "그런데 경호원들이 같이 다니면 사람들이 '지들이 뭐 됐다고 경호원 데리고 다니냐'고 하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