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윤호중 "尹대통령, MB가 盧에 했던 것처럼 이재명 죽이려해선 안돼"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05.14 12:5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수원=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3/뉴스1  (수원=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3/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후보가 계양에 출마하니 여당과 정권 주변에서 '방탄'을 운운하면서 난리가 났다"며 "이 사람들이 온갖 수를 다 내서 이재명을 죽여 보려 했는데, 어렵게 되자 심통을 부리는 얘기가 너무 많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대선이 끝나고 뉴스가 보기싫어 TV를 틀지 않는 분들이 많았다. 요즘은 뉴스를 보고 싶은 생각이 조금 들기 시작하지 않나"라며 "이번에 지방선거를 지면 지방방송도 보기 싫어질 텐데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재명이 있으니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된다"고도 했다.

윤 위원장은 이 후보가 정치적 기반인 성남시와 경기도를 떠나 연고가 없는 인천 계양을에 출마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이 후보에게 계양에 나와달라고 말할 때에는 계양구민 여러분만을 위해 요청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