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尹 대통령, 박지원 사표 수리…"아침에 사표 내라고 해서…"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2022.05.13 18: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인터뷰] 尹 대통령 대북 백신 지원 의사에 "잘했다…선뜻 응할지 의문"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장 재임기인 2021년11월7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7/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장 재임기인 2021년11월7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1.7/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 사의 표명을 요구하고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정권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척을 위한 물 밑 대북 접촉을 이어 왔던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이 13일 대북 코로나19(COVID-19) 백신 지원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잘하셨다"라며 "북한과 접촉이 용이치 않을 것이며 선뜻 응하려는 지도 의문"이라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전화통화에서 "이틀 전에 저한테 아침에 사표를 내라고(윤 대통령 측이 얘기를 해서) 그래서 사표를 내고, 또 사표를 내기 전에 현재 1차장을 (직무대행자로) 추천하라고 해서 하고, 이틀 전에 퇴임식(이임식)을 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통상 정부 각료의 이취임식은 같이 열리지만 윤 대통령이 지명한 김규현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은 국정원장으로 정식 취임하지 않은 상태여서 이취임식이 같이 열리지 않았다.

이에 박 전 원장이 국정원장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국정원장 공석 사태가 벌어진 것인지 불분명한 지점이 있었다. 박 전 원장이 퇴임식을 치른 지난 11일 윤석열 대통령은 초대 국정원 원장에 김규현 전 국가안보실 1차장을 지명했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2022.5.10/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2022.5.10/뉴스1
현재 국정원은 권춘택 1차장 직무대행 체제로 돌아가고 있으며 박 전 원장은 본인이 현재 사표를 제출한 상태인지, 사표가 수리된 상태인지에 대해 "전 원장이다"라며 윤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했다고 확인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메시지에서 윤 대통령의 대북 백신 등 의약품 지원 방침 의사와 관련해 기대와 우려를 함께 표했다.


박 전 원장은 해당 메시지에서 국제 백신 지원 배분 네트워크인 코백스(COVAX)를 가리켜 "코백스를 경유하는 방법도 검토하신다면 어떠실까"라며 "저는 2021년 5월 방미해 미 측에 백신 6000만 도즈를 COVAX 경유, 인도적 지원을 제안했다"라며 "그 후 UN과 교황청에서 6000만 도즈의 인도적 지원이 거론됐지만 공식적인 제안이 없어 주UN북한 관계자의 긍정적 반응에도 불구하고 지원이 이뤄지지 못했다"라고 썼다. 또 "백신과 치료제, 주사기 등을 빨리 지원하란다"라며 북한도 윤 대통령님의 제안에 신속히 응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의 중요성을 부각하는 차원에서 이같은 글을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원장은 본지로부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대안은 없다'라고 밝힌 가운데 일부 외교·안보 전문가들 사이에서 대북 제재 한계론이 제기된 것과 관련한 질의를 받고 "저도 동의한다"라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