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포-하네다 하늘길 다시 열린다…한국공항공사, 日과 긴급회의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2.05.13 16: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3일 한국공항공사는 일본 하네다공항 운영사와 노선 재개를 위한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맨 오른쪽)과 스즈키 히사야스 일본공항빌딩 부사장(가운데)13일 한국공항공사는 일본 하네다공항 운영사와 노선 재개를 위한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맨 오른쪽)과 스즈키 히사야스 일본공항빌딩 부사장(가운데)




한국공항공사는 일본 하네다공항과 '김포-하네다 노선'의 재개를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 방문단과의 면담에서 김포-하네다 노선의 조속한 운행 재개 의사를 표명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이날 일본 하네다공항 운영사인 일본공항빌딩의 스즈키 히사야스 부사장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다. 윤 사장과 스즈키 부사장은 최근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과 양국의 도심공항인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기조에 맞춰 공항당국 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지속적인 정보공유와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협력을 약속했다.

공사는 김포공항 국제선 재개에 대비해 유관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시설 점검을 마친 상태다. 앞서 공사는 지난 3월 31일 김포-하네다 노선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타카시로 이사오 일본공항빌딩 회장과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윤 사장은 "한일 대표노선인 김포-하네다 노선의 재개는 정체된 한일관계 복원의 서막을 알리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라며 "여객이 안심하고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항방역체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가장 빠른 하늘길로 코로나19(COVID-19) 이전에는 주 168편, 연 205만명이 이용했다.

한편 김포공항 국제선은 코로나 이전 일본 도쿄(하네다)와 오사카(간사이), 중국 상해(홍차오), 베이징, 대만(쑹산) 등 5개 노선을 운행했다. 공사는 해외 주요공항당국과 국제선 운항재개를 위한 회의를 진행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