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내 가수 신곡 주인은 나"…음악 NFT, '듣는 크펑' 될까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2.05.14 06: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블록체인 기반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옐로우하트'에서 판매된 미국 유명 록밴드 '킹스 오브 리온'의 앨범. /사진=옐로우하트(YellowHeart) 화면 캡처블록체인 기반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옐로우하트'에서 판매된 미국 유명 록밴드 '킹스 오브 리온'의 앨범. /사진=옐로우하트(YellowHeart) 화면 캡처




대체불가토큰(NFT) 아트 영역이 커지면서 PFP(Profile Picture) 등 시각 중심의 NFT가 주류로 자리잡았다. 일종의 '디지털 액세서리'처럼 굿즈로서의 매력도가 높아 활용 가능성이 넓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비주얼 NFT 홍수가 계속되면서 가치의 지속가능성에도 의문이 제기됐다. 새로운 형태의 NFT의 필요성이 나오는 이유다.

이 가운데 청각을 자극하는 '음악 NFT'가 시장을 이끌 차세대 유망주로 주목받고 있다. 음반사 수익에 치우친 전통 음악시장 수익구조를 개선하고 NFT 아트 영역을 확대시킬 수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그래미상을 수상한 미국 유명 록밴드 '킹스 오브 리온' 등 유명 아티스트들도 NFT 앨범을 발매하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픽셀아트 '크립토펑크'가 비주얼 NFT를 견인했듯, 새 시장을 개척할 음악 NFT의 등장 가능성이 점쳐진다.

"NFT로 신곡 내는 내 가수"…음악 NFT, '듣는 크펑' 될까
 /사진=음악 NFT 플랫폼 '사운드' 캡처 /사진=음악 NFT 플랫폼 '사운드' 캡처
기존에는 소비자가 직접 앨범을 구매하거나 음원을 내려받아 '듣는 권리'만 가졌다면, 음악 NFT는 블록체인 인증서를 통해 특정 음악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다. 팬들은 '다오'(DAO·탈중앙화 자율조직)로 원하는 음악 NFT에 직접 투자하고 아티스트는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어 창작자 권리도 보장된다.



지난 12일 코빗 리서치센터가 번역·발간한 미국 가상자산 분석 업체 메사리의 보고서는 "음악 NFT 시장은 스마트 컨트랙트(블록체인 기반 계약 체결) 형태로 이뤄져 아티스트에겐 새로운 수익 창출을, 팬들에게는 투자자가 될 기회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음반사가 아티스트보다 더 높은 비율로 음원수익을 챙기고 창작물에 대한 대부분의 권리를 보유한 기존 구조를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팬들이 직접 다오를 만들거나 참여해 원하는 음악 NFT에 투자하면서 새로운 '팬 모델'이 형성될 수 있다. 메사리는 "투자자들이 자본을 모아 음악 NFT에 투자하는 '벤처 다오'가 대중화되고 있다"며 "기존 특정 메이저 음반사의 과점이 아닌 '컬렉터 다오'라는 새로운 형태의 음반사가 시장에 나타나면서 새로운 팬 모델이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도 음반을 NFT로 발매하는 등 시장 잠재성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NFT 구매자에게 콘서트 관람 등 혜택을 부여하기도 한다. 미국 유명 록밴드 '킹스 오브 리온'은 지난해 3월, NFT 앨범을 발매했다. 이 NFT에는 앞좌석에서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는 특권도 포함됐다. 킹스 오브 리온은 2주 만에 200만달러(약 25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래퍼 스눕독도 지난달 새 앨범 'B.O.D.R(Bac On Death Row)'를 NFT로 출시했다. 국내에선 가수 세븐이 지난해 7월 신곡 '모나리자' 음원을 NFT로 만들어 판매했다.

소수 아티스트 '수익쏠림' 우려도…"BTS식 소통 필요"
다만 소수의 유명 아티스트에게 수익이 몰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메사리는 "현재 음악 NFT 시장은 더 많은 돈을 지불하는 소수의 팬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아티스트는 많은 돈을 지불하는 소수의 팬과 적은 돈을 내는 다수의 팬 중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팬이나 컬렉터가 아티스트의 후속 발매에 반드시 참여한다는 예측도 불가능하다. 대부분의 음악 NFT 컬렉터는 '찐팬'이 아닌 수익을 노린 'NFT 고래'(특정 가상자산의 대량 보유자)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존 유통 질서를 벗어난 NFT 특성상 신진 아티스트들이 더 주목받을 기회가 될 수 있단 분석도 나온다. 배운철 한국NFT콘텐츠협회 미디어분과 위원장은 "기존에 팬덤을 갖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더 유리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NFT는 기존 유통질서에 종속되지 않고 특정 구매자와의 소통을 활성화할 수 있어 신진 창작자들의 역량 발휘에는 훨씬 좋은 기술"이라고 말했다.


배 위원장은 "앞으로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창작자들이 갖춰야 할 주요 역량 중 하나가 소통이고, 이를 기반으로 견고한 팬덤을 만든 아티스트가 바로 방탄소년단(BTS)"이라며 "유명하지 않은 아티스트라도 NFT 구매자를 위한 공연이나 행사에 할인가로 초대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에 힘쓴다면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 모델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도 "기존 비주얼 중심 NFT 시장도 오히려 신진작가들이 주목받는 분위기가 크기 때문에 자신만의 독창성만 있다면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NFT 핵심 소비층인 MZ세대는 다양성의 기준을 갖고 작품 자체로만 평가하는 경향이 있어 이를 공략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