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컴투스홀딩스, 1Q 적자전환…신사업 투자비용 증가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2022.05.13 08: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컴투스홀딩스/사진=컴투스홀딩스




컴투스홀딩스 (49,850원 ▲3,150 +6.75%)는 올 1분기 연결 매출 241억원, 영업손실 32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5% 줄었고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컴투스홀딩스는 "1분기 관계기업 투자이익 감소와 신사업 추진 투자비용이 증가해 실적이 둔화됐다"며 "2분기부터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 게임들을 활발하게 출시하고, 자체 C2X 블록체인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확장해 실적 개선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투스 지난달 '크로매틱소울: AFK레이드'를 블록체인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였다. 전자 지갑인 C2X 스테이션과 글로벌 NFT(대체불가토큰) 거래소를 열어 C2X 생태계 기반을 구축했다. 이를 바탕으로 창작자 경제를 의미하는 '웹3' 밸류체인 기업으로 발돋움한다.




2분기에는 7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에 C2X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한다. 6월 국내 출시 예정인 '워킹데드: 올스타즈'에도 하반기 블록체인 시스템을 더한다. 이 외에도 △월드 오브 제노니아 △마블 레이스(가칭) △크립토 슈퍼스타즈(가칭) △프로젝트 알케미스트(가칭) 등을 블록체인 게임으로 선보인다.

컴투스홀딩스는 "C2X 플랫폼은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들이 손쉽고 안전하게 게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C2X 플랫폼2.0'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게임 플랫폼 '하이브'를 블록체인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