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투자 펀드도 '별수 없네'...하락장에 수익률 -17%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2.05.08 14:04
글자크기
문 대통령 투자 펀드도 '별수 없네'...하락장에 수익률 -17%


임기 종료를 하루 앞둔 문재인 대통령도 증시 하락 영향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이 가입한 펀드 6개가 줄줄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을 따라 해당 펀드에 뭉칫돈을 넣은 개인 투자자들도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해 1월15일 '한국판 뉴딜' 정책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국내 자산운용사의 뉴딜 펀드 5개(주식형 펀드 3개, ETF 2개)에 각각 1000만원씩을 투자했다. 또 문 대통령은 2019년 8월 5000만원을 투자한 '필승코리아 펀드'도 보유 중이다.

현재 문 대통령이 보유중인 6개 펀드들의 총 평가액은 8757만원으로 추정된다. 투자원금(1억원) 기준 수익률은 -12.43%, 가입한 6개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17.22%로 저조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16.05%, 9.80% 하락한 만큼 펀드 역시 손실을 피하지 못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투자한 펀드들은 증시가 상승세였던 지난해 상반기까지는 대체로 양호한 수익률을 유지했다. 그러나 하반기부터 증시 분위기가 내리막을 걷기 시작하면서 손실이 불어났다.

문 대통령이 가입한 뉴딜 펀드 중 수익률이 가장 저조한 펀드는 'TIGER BBIG K-뉴딜 ETF'다. 가입 후 수익률은 -35.68%에 달한다.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 ETF'의 수익률도 -30.44%를 기록하고 있다.

'TIGER BBIG K-뉴딜 ETF'는 KRX BBIG K-뉴딜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KRX BBIG K-뉴딜 지수'는 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산업의 시가총액 상위 각 3종목씩 총 12종목을 동일 가중으로 구성한다. 'HANARO Fn K-뉴딜 디지털 플러스 ETF'는 디지털 뉴딜 정책 수혜가 예상되는 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 등 'BBIG'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를 추종한다.


'아름다운SRI그린뉴딜 펀드'와 'KB코리아뉴딜 펀드'의 수익률도 각각 -18.05%, -12.93%를 기록 중이다. '아름다운SRI그린뉴딜 펀드'는 2005년 11월 15일에 설정된 국내서 가장 오래된 사회책임투자(SRI) 펀드 중 하나다. 기업의 재무적 요소 뿐 아니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관점에서 기업을 분석하고 투자하는 펀드다.

'KB코리아뉴딜펀드'는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의 직·간접 수혜주들로 구성됐다. 디지털뉴딜에는 데이터, 네트워크, AI(인공지능), 5G(5세대 이동통신), 교육, 인프라 관련 기업들이, 그린뉴딜에는 신재생 에너지 기업, 친환경 자동차, 2차 전지기업들이 담겼다.

'삼성뉴딜코리아 펀드' 수익률은 -0.97%로 문 대통령이 투자한 뉴딜펀드 중 수익률이 가장 양호하다. 이 펀드는 지속 가능한 성장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미래차, 디지털플랫폼, 기술혁신 기업에 투자한다.

'필승코리아 펀드'의 수익률도 -5.24%로 마이너스지만 같은기간 코스피(-16.05%), 코스닥(-9.80%)지수 하락보다는 선방했다.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는 "대통령이 가입한 펀드를 무작정 믿고 가입한 투자자들이라면 원금 손실에 대한 실망이 클 것"이라며 "주식형 펀드 같은 위험성 높은 상품에 대해서는 정확한 정보와 내용, 위험 요인들을 꼼꼼하게 살펴본 후 가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