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쿼리인프라, 신규투자로 이자수익 증가에 도로자산 성과개선-삼성證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2.05.02 08:14
글자크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삼성증권은 2일 맥쿼리인프라 (12,620원 ▼20 -0.16%)에 대해 신규 투자로 이자수익이 증가하고 있고 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화로 도로자산 성과의 개선도 기대된다고 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1만5300원으로 유지됐다. 전일 종가 기준 주가는 1만4200원이다.

이경자 연구원은 "2022년 1분기 운용수익과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 1%씩 증가했는데 가장 두드러진 실적 개선을 보인 자산은 부산항 신항으로 물동량은 전년 대비 21%, EBITDA(세전·상각 전 영업이익)는 30% 증가했다"며 "부산항으로 유입되는 물동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컨테이너 선박들이 북항에서 신항으로 이전해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맥쿼리인프라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1분기 운용수익이 16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 늘고 순이익이 1543억원으로 0.7% 증가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 연구원은 "이자수익은 신규자산 투자로 전년 대비 18% 증가하고 배당수익은 4% 하락했다"며 "신공항하이웨이, 수정산투자, 광주순환의 배당수익은 고르게 증가한 반면 전년 동기 일회적 수익이 반영됐던 천안논산고속도로의 배당수익이 240억원 감소한 영향"이라고 했다.



그는 "13개 도로의 통행량과 통행수입은 전년 대비 2% 증가했는데 도심보다 외곽 도로부터 통행량 개선이 뚜렷했다"며 "2021년 인수한 해양에너지의 EBITDA는 5% 하락했고 서라벌도시가스의 EBITDA는 16% 증가했는데 주택용 비중이 높은 해양에너지는 1분기에 일시적 EBITDA 마진하락이 나타나고 산업용 비중이 높은 서라벌에너지는 4분기 마진하락이 나타나는 계절성과 수율효과 때문으로 연간 실적에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또 "지난 3월 인천김포고속도로에 1213억원의 투자를 결정하며 통 투자자산은 17개, 출자액은 2조3000억원으로 증가했다"며 "후순위 대출금리는 11.5%로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이자수익이 유입돼 2022년 73억원, 2024년 97억원의 영업수익에 기여가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상장 이래 맥쿼리인프라의 주가는 코스피와 역의 관계를 보이며 방어적 특성을 보여왔다"며 "부채비율 15.6%, 신용등급 AA0의 높은 재무건전성은 지금과 같은 금리인상기와 높은 시장변동성 상황 하에 부각될 투자포인트"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