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스기술투자, MG손해보험 관련 사모펀드 지분 매각 "리스크 최소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2.04.22 09:46
글자크기
리더스 기술투자 (700원 0.00%)는 제이씨어슈어런스 제2호 주식 199억9849만주를 200억원 규모 제14회차 전환사채의 조기상환 대가로 처분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리더스기술투자는 지난해 10월 제14회차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제이씨어슈어런스 제2호 사모펀드(PEF)에 200억원을 출자한 바 있다. 제이씨어슈어런스 제2호 펀드가 95% 이상 지분을 투자한 MG손해보험이 지난 13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를 통해 올해 2월말 기준 부채가 자산을 1139억원을 초과해 부실기업으로 지정됐다. 임원 업무집행정지 및 관리인이 선임 조치되고 향후 공개 매각이나 계약이전 등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리더스기술투자는 투자 회사가 부실기업으로 지정되면 향후 감사의견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점을 고려해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분을 매각했다. 이러한 리스크 관리 및 투자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29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전문투자인력을 등기이사에 선임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김형준 리더스 대표와 특수관계회사 더에이치테크를 통해 발행했던 제14회차 전환사채의 자금으로 인수했던 펀드 지분이 MG손해보험의 부실금융회사 지정으로 일정부분 평가손실이 예상됐다"며 "하지만 회사와 채권을 인수한 대표이사 및 특수관계회사간 합의를 통해 전환사채를 조기 상환하고 그 반대급부로 인수한 제이씨어슈어런스 제2호의 지분을 넘겨 회사의 리스크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문가 영입 등을 통해 리스크 관리 및 대응 역량과 투자 역량을 강화해 회사 내실 다지기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