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동구바이오제약 "조루·발기부전 치료제 연내 출시 목표"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2.04.20 15:22

글자크기

동구바이오제약와 씨티씨바이오가 20일 개최한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 사업 제휴 및 공급계약 체결식에서 김영덕 씨티씨바이오 사장(왼쪽)과 박재홍 동구바이오제약 사장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구바이오제약동구바이오제약와 씨티씨바이오가 20일 개최한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 사업 제휴 및 공급계약 체결식에서 김영덕 씨티씨바이오 사장(왼쪽)과 박재홍 동구바이오제약 사장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구바이오제약




동구바이오제약 (6,290원 ▼50 -0.79%)은 씨티씨바이오와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에 대한 공동연구 및 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연내 출시 목표다. 이를 통해 비뇨기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비뇨기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두 회사가 공동 개발하는 약은 조루증 치료에 사용하는 클로미프라민과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인 실데나필 복합 개량 신약이다. 현재 22개 의료기관에서 약 8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3상 시험이 막바지 단계다. 올 3분기 품목허가를 신청해 연내 제품으로 출시하겠단 목표다.

제품이 출시되면 동구바이오제약은 상급종합병원부터 개원의까지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유통과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2012년 비아그라의 특허가 만료된 뒤 품질과 가격을 앞세운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성장하고 있다. 반면 대표적인 남성 성기능 장애인 조루 치료제 시장은 상대적으로 정체됐다. 클로미프라민와 실데나필 복합치료제 개발을 통해 조루 치료 영역도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남성과학회에 따르면 발기부전 환자의 50%가 조루를 동반한다. 조루 환자의 57%는 발기부전 증세를 갖고 있다.

조루 및 발기부전 치료제 국내 시장은 약 2000억원 규모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3조8000억원에 달한다.


조용준 동구바이오제약 대표는 "동구바이오제약은 1970년대 국내 최초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인 쎄닐톤을 출시한 뒤 유로파서방정, 탐스로신 등 비뇨기 대표품목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며 "최근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리필 성분의 전립선비대증 개량신약 공동개발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를 통해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비뇨기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국내 비뇨의학과 처방 1위 회사로 도약하고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