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제약, 충주 공장 준공..."글로벌 바이오·케미칼 기업 도약"

머니투데이 박다영 기자 2022.04.14 10:36
글자크기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가 지난 13일 충주공장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이연제약유용환 이연제약 대표가 지난 13일 충주공장 준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이연제약


이연제약 (14,000원 ▲1,310 +10.32%)은 지난 13일 충북 충주시 대소원면에 있는 '충주 바이오앤케미칼 공장'(이하 충주공장)에서 준공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정순옥 연제약 회장과 유용환 사장을 비롯해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구 충북도청 경제통상국장, 장병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충주공장은 부지 7만6000㎡(약 2만2851평)에 연면적 5만2000㎡(약 1만5800평) 규모다. 바이오 공장은 지난해 6월, 케미칼 공장은 지난해 11월 준공했다. 부지매입 비용까지 포함하면 총 3000억원을 투자했다.

충주공장은 제형별로 공간이 분리된 최첨단 스마트 공장이다. 파트너사 및 시장 수요에 따라 생산 품목 추가, 생산량 확대, 제형 변경 생산 등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



바이오 공장은 국내에서 유일한 유전자치료제 상업용 생산 시설이다. 연구, 원료생산, 공정개발, 완제품 생산 등 원스톱(One-stop) 상용화가 가능하다. 케미칼 공장은 미국식품의약국에서 인정하는 cGMP(의약품우수품질관리)급 생산 설비를 갖췄다. 액상, 동결건조 주사제, 내용고형제를 대량생산할 수 있다.

이연제약은 충주공장을 기반으로 상품 자체 생산과 위탁생산(CMO)사업을 병행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CMO 사업 및 건강기능식품, 천연물의약품 생산까지 넓히는 게 목표다.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는 "충주공장을 통해 고품질의 국산 의약품을 생산해 국민의 건강에 기여하고 나아가 글로벌 바이오앤케미칼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