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주 강세' 현대중공업, 52주 신고가 경신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2022.04.14 09:40
글자크기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선의 운항 모습/사진 제공=현대중공업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선의 운항 모습/사진 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133,400원 ▲400 +0.30%)이 14일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날 오전 9시 31분 현재 코스피 시장에서 현대중공업은 전 거래일 대비3500원(2.56%) 오른 14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한때 14만15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현대중공업은 물론 조선주에 속하는 세진중공업 (7,200원 ▼50 -0.69%)(5.13%), 삼성중공업 (9,540원 ▼30 -0.31%)(4.67%), 한국카본 (10,750원 ▼20 -0.19%)(3.97%), 현대미포조선 (73,300원 ▲500 +0.69%)(3.36%), 대우조선해양 (30,900원 ▲100 +0.32%)(2.83%), 한국조선해양 (135,400원 ▲1,100 +0.82%)(2.83%) 등도 강세다.

조선사는 1분기 준수한 수주 성적을 거둬 실적 개선이 점쳐지고 있다. 선가의 지속적 상승과 더불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에 따른 LNG(액화천연가스) 공급망 다변화는 선박 발주 강세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