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남선알미늄에 '배당정책 수립' 공개서한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2.03.25 14:45
글자크기

"수차례 비공개 대화 요청에도 대화 거부" 지적, 4년전 대한항공 이후 처음

남선알미늄 홈페이지 캡쳐남선알미늄 홈페이지 캡쳐


국민연금이 2018년 6월 대한항공 (20,800원 ▲50 +0.24%)에 대해 공개서한을 발송한 이후 약 4년만에 처음으로 남선알미늄 (1,880원 0.00%)에 대한 공개서한을 발송했다. 배당정책 수립을 하지 않고 있는 데다 수차례 비공개 대화 요구도 회사 측이 거부했다는 이유에서다.

25일 국민연금에 따르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지난 24일 안효준 기금운용본부장 명의로 '배당정책 관련 질의 및 면담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개 서한을 남선알미늄 대표이사 및 IR(대 투자자 활동) 담당부서를 상대로 발송했다.



이 서한에서 기금운용본부는 "국민연금은 2021년 12월31일 기준 귀사 주식 약 0.66%를 보유한 주주"라며 "귀사가 합리적 배당정책을 수립하지 않아 비공개 면담을 수차례 요청했음에도 귀사가 공단과의 대화를 거부하는 등 개선 여지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또 "이에 귀사의 입장 표명, 현황 파악을 위한 자료·정보, 귀사의 조치사항 및 개선대책 등을 확인하고자 한다"며 "이 사항에 대한 근거자료를 요청하며 귀사를 대표할 수 있는 경영진 및 사외이사와의 비공개 면담을 요청하니 31일까지 회신해달라"고 했다.
국민연금, 남선알미늄에 '배당정책 수립' 공개서한
1947년 7월 '남선경금속 공업사'라는 이름으로 설립된 남선알미늄은 1978년 5월 코스피시장에 상장됐다. 1998년 워크아웃(채권단 주도 구조조정)을 거쳐 산업은행 등으로 최대주주가 변경됐다가 2007년 ㈜삼라가 최대주주가 됐고 현재까지 18.03%의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 자산총계 3552억원, 부채총계 1193억원, 자본총계 2359억원 규모다. 지난해 2303억원의 매출에 69억원의 영업손실, 41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됐다. 영업손실이 발생했으나 우방 및 SM인더스트리 등 지분법 적용 계열사 등에서 발생한 이익이 영업외수익으로 잡힌 덕분이다.

남선알미늄은 삼라 등 SM그룹의 계열사이기도 하다. SM그룹에는 남선알미늄 외에도 대한해운, 티케이케미칼 등 3개 상장사와 우방산업, 삼라마이다스, 신촌역사개발, 한국선박금융 등 78개 비상장사들이 있다.

한편 국민연금이 공개서한을 발송한 것은 2018년 6월 대한항공에 '국가기관의 조사 보도 관련 질의 및 면담 요청'이라는 제목의 서한을 발송한 데 이어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 이슈가 문제되며 논란이 됐을 때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