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1400억 규모 자금 조달…"신규사업 진출"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2.03.17 08:43
글자크기
메디포스트 본사 전경. /사진=메디포스트메디포스트 본사 전경. /사진=메디포스트


메디포스트 (7,080원 ▼70 -0.98%)는 제3자배정 자금조달과 이를 통한 최대주주 변경을 통해 북미시장 진출을 가속화 한다고 17일 밝혔다.



메디포스트는 경영참여형 투자자인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 및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와 총 14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투자는 총 1400억원 규모로 2회에 나눠 진행된다. 스카이레이크와 크레센도는 공동으로 7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한다. 이어 메디포스트가 독점 협상 중인 북미지역의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기업과 투자계약 체결 완료 후, 양사가 추가로 700억원 규모의 의결권 있는 전환우선주(CPS)를 인수할 예정이다.



또 양사는 양윤선 대표이사 보유지분 중 총 40만주에 대해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대금지급은 전환사채 및 전환우선주 투자조건 이행에 따라 지급될 예정이다. 이번 투자가 모두 완료되면, 의결권 있는 전환우선주와 합산하여 양사는 공동으로 메디포스트의 지분 총 20.7% 보유한 최대주주로서 양윤선 대표이사와 함께 경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후 전환사채의 보통주 전환 시, 최대주주의 지분율은 더욱 확대된다.

메디포스트는 이번에 확보된 자금으로 북미지역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 투자에 850억원,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카티스템, SMUP-IA-01 등의 미국 임상에 550억원을 사용해 미국 골관절염 치료제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현재 메디포스트는 5월 중 투자계약 체결을 목표로 북미지역 소재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회사와 독점 협상 중에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