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고조된 러-우크라 전쟁 가능성…알루미늄주 상승세

머니투데이 임현정 기자 2022.02.21 09:24
글자크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사진=게티이미지뱅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 가능성이 다시 점화되며 알루미늄주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21일 오전 9시 15분 현재 알루코 (2,940원 0.00%)는 전 거래일보다 65원(1.64%) 오른 4025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남선알미늄 (1,774원 ▼6 -0.34%)은 3.43% 오른 2410원을 기록중이며 삼아알미늄 (82,300원 ▲2,300 +2.88%)조일알미늄 (2,060원 ▲15 +0.73%)도 각각 2%, 1.35%씩 상승세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갈등으로 알루미늄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데 따른 것이다. 러시아는 전세계 알루미늄 생산의 5.6%를 차지한다.

또 알루미늄은 화석 연료를 태워 만드는데 전쟁 위기로 천연가스 가격이 오르면서 알루미늄 생산 비용도 상승하고 있다. 러시아는 세계 1위 천연가스 수출국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