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오피셜] 울산현대, 마침내 엄원상 품었다... 등번호 11번

스타뉴스 김명석 기자 2022.02.18 16:16

글자크기

통신 수단인 봉수대에서 자신의 합류를 알리고 울산현대의 목표인 ‘우승’을 향한 신호를 올린다는 의미로 울산광역시 동구 주전봉수대에서 오피셜 사진을 촬영한 엄원상. /사진=울산현대 통신 수단인 봉수대에서 자신의 합류를 알리고 울산현대의 목표인 ‘우승’을 향한 신호를 올린다는 의미로 울산광역시 동구 주전봉수대에서 오피셜 사진을 촬영한 엄원상. /사진=울산현대




울산 현대가 마침내 광주FC 공격수 엄원상(23) 영입에 성공하며 공격진에 스피드를 더했다. 앞서 이동준(헤르타 베를린)과 이동경(샬케04) 등 주축 공격수들의 유럽 이적 공백을 메울 적임자로 평가다.

울산 구단은 18일 "발 빠른 공격자원인 엄원상을 품으며 공격진에 속도감을 더했다"며 "엄원상은 등번호 11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빌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엄원상은 2016년 K리그 주니어 전기리그 베스트 11(금호고 소속), 2018년 54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 도움왕(아주대 소속) 타이틀과 함께 '특급 신인'이라는 각광을 받으며 2019년 프로무대에 발을 디뎠다. 이후 엄원상은 지난 3시즌 동안 리그 65경기 출전, 15득점 3도움을 기록했다.



소속팀뿐만 아니라 국가대표팀도 오가며 꾸준히 자신을 증명해 오고 있다. 엄원상은 2016년 U-20 카타르 4개국 친선대회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처음 경기에 출전한 이후 2018 AFC U-19 챔피언십, 2019 FIFA U-20 월드컵, 2020 AFC U-23 챔피언십,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연달아 활약한 바 있다.

특히 U-20 월드컵 16강전 일본과의 경기에서는 빠른 속도와 거침없는 드리블로 일본의 수비진을 초토화시키며 자신의 이름을 축구팬들에게 본격적으로 알리기 시작했다.

빠른 주력과 과감한 드리블, 탄탄한 밸런스 그리고 공격 지역에서 상대방의 파울을 얻어내는 영리한 플레이로 정평이 나 있는 엄원상은 울산으로 적을 옮겨 K리그1 리그 우승과 커리어 하이라는 목표에 도전한다.


울산 구단은 엄원상의 합류로 바코, 이청용, 아마노 준과 같이 득점력을 갖춘 미드필더 라인의 케미스트리를 한층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울산의 U-22 자원인 김민준과 함께 우측 윙어로 기용되거나 중원 공격에 앞장서며 속도와 드리블로 상대 수비진을 끊임없이 교란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전 팀에 합류한 엄원상은 "개막이 얼마 안 남은 상태에서 합류했지만, 개인과 팀의 목표에 몰입하며 최대한 빨리 팀에 녹아들 것이다. 곧 찾아뵐 울산 팬들 앞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입단 소감을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