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블루베리 NFT, 다날과 '가상자산 및 NFT 사업' 위한 업무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2.02.03 10: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왼쪽부터) 다날 박상만 대표, 블루베리NFT 홍상혁 대표(왼쪽부터) 다날 박상만 대표, 블루베리NFT 홍상혁 대표




블루베리 NFT (1,385원 ▲35 +2.59%)는 다날과 스포츠 NFT(대체불가토큰) 마켓플레이스 '스포티움 프로젝트'와 페이코인 NFT 플랫폼 거래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NFT 플랫폼 확대 및 거래 활성화와 블루베리NFT, NFT 플랫폼 및 메타마켓 활성화를 위한 국내 NFT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양사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스포티움은 스포츠 종목 공식 디지털 굿즈 NFT를 수집하는 종합플랫폼이다. 프로축구 게임 영상 NFT 발행을 시작으로 지식재산권(IP)를 확보한 프로배구, 프로농구, 프로야구 선수들의 영상 NFT 상품을 발행할 예정이다.




블루베리 NFT는 NFT 결제수단으로 다날 종합결제솔루션을 적용할 예정이다. 페이코인(PCI)과 비트코인(BTC) 간 연동 서비스가 가능함에 따라 비트코인(BTC)으로도 블루베리NFT에서 발행되는 NFT를 거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NFT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다날과 함께 가상자산 및 대체불가토큰 사업을 위한 MOU를 맺게 돼 기쁘다"라며 "스포츠와 아트 NFT 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다날과 협업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