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시스루·망사 파격 의상에…선예 "야시꾸리한 것 입어도 되냐"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2.01.29 08: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출처=tvN '엄마는 아이돌' 영상 캡처/출처=tvN '엄마는 아이돌' 영상 캡처




tvN '엄마는 아이돌'에 출연 중인 멤버들이 파격적인 뮤직비디오 의상에 경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가희, 박정아, 선예, 별, 현쥬니, 양은지가 본격 데뷔 준비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경기도 파주에 모였다. 헤어와 메이크업을 마친 멤버들은 의상을 보러갔다. 그러나 멤버들은 과감한 노출이 있는 파격적인 의상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별은 "우리 다 가정이 있는 사람들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쥬니는 "이것도 쉽지 않다"며 속이 훤히 비치는 시스루 블라우스를 꺼내 들었다. 가희 또한 허리 부분이 파인 원피스를 들고 "채찍 준비하라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선예 또한 "이렇게 야시꾸리한 것 입어도 되느냐"고 거들었다.

반면 가희는 "난 아무 말도 하지 않겠다. 주는 대로 다 입을 수 있다. 죽기 전에 언제 이런 것 입어보겠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