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유위니아, 남양에 자문위원 파견 중단… 협력 깨지나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2.01.27 15:05

글자크기

대유 측 자문단, 27일 남양유업 출근 안해… 법원 상호협력 이행협약 이행 금지 판결 때문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사진= 뉴스1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사진= 뉴스1




대유위니아그룹에서 남양유업 (560,000원 ▲8,000 +1.45%)으로 파견한 자문단의 출근을 중단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대유위니아그룹의 상호협력 이행협약의 이행을 금지시킨 영향으로 풀이된다. 홍 회장 측은 법원의 판결에 불복해 이의신청을 제기할 것이라 했지만 향후 대유위니아그룹과 남양유업의 협력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분석된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유위니아그룹은 지난달부터 남양유업에 파견했던 자문단의 출근을 이날 중단시켰다.

대유 측의 자문단 파견은 홍 회장과 맺은 상호협력 이행협약의 일환이었다. 지난달 20명 규모의 자문단이 파견됐고 이달에는 대유위니아 측 인사 6명이 남아 △매니지먼트 총괄 △영업본부장 △마케팅실장 △기획지원실장 △경영기획담당 △디자인담당을 맡아 자문을 진행했다. 자문단의 월급은 대유위니아 측에서 부담했다. 대유위니아 측은 향후 매수할 가능성이 있는 남양유업에 대한 일종의 투자라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전날 서울중앙지방법원(제50민사부 재판장 송경근)이 대유위니아그룹과 맺은 상호협력 이행협약의 이행을 금지하는 가처분 소송에서 한앤컴퍼니(이하 한앤코)의 손을 들어주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홍 회장 측에 본안 판결 확정시까지 대유 측과의 추가 교섭, 협의나 정보 제공 등을 금지시킨 것이다. 금지의무를 위반할 경우 홍 회장 측이 100억원의 간접강제 배상금을 지급하도록 명령했다.

해당 가처분 소송은 홍 회장 측과 남양유업 경영권 인수를 두고 소송 중인 한앤코가 제기했다. 이번 판결로 한앤코는 지난해 8월 신청한 홍 회장 일가의 주식처분금지와 지난해 10월 제기한 홍 회장 측의 의결권 행사 금지를 포함해 가처분 소송 3건 모두 승소했다.

홍 회장 측은 이번 재판부의 가처분 소송 판결에 불복하며 이의신청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부가 불공정하다는 의구심도 드러냈다. 홍 회장 측은 "가처분 신청을 담당했던 송경근 재판장이 과거 한앤코 소송대리인인 화우의 변호사로 재직했다"며 "가처분 결정이 과연 공정했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갖는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 24일 한앤코가 가처분에 대한 신청취지 및 신청원인 변경 신청을 했을 당시 홍 회장측이 곧바로 이에 대한 의견을 27일까지 서면으로 제출하겠다고 했으나 재판부는 지난 26일 한앤코의 입장만을 반영해 결정했다"고도 주장했다.

홍 회장 측 법률대리인인 LKB앤파트너스는 최근 가처분에서 논란이 된 김앤장의 쌍방대리, 한앤코의 확약조건 부정 등 관련 면밀히 재검토해 추가 대응할 것이라 밝혔다. 특히 쌍방대리의 경우 법 위반 소지(민법 제124 조, 변호사법 제 31조)가 있어 한앤코와 매각 계약 자체를 무효화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홍 회장 측의 반박에도 대유 측과의 협력은 더 진행하기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자문단이 출근하지 않은 것은 대유 측이 법원의 명령을 어기면서까지 홍 회장 측과 협력을 이어갈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남양유업과 대유 측은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아직 두고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유 측 관계자도 "아직 말씀 드릴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