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는 혁신산업"…카카오모빌리티 'NEMO 2022' 개최

머니투데이 윤지혜 기자 2022.01.24 10:19
글자크기
/사진=카카오모빌리티/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다음달 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첫 테크 컨퍼런스 '넥스트 모빌리티: NEMO 2022'(NEMO 2022)'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단순 이동 지원 서비스에서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확장하는 모빌리티 산업을 조명한다. 글로벌 리더들과 함께 모빌리티 혁신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LG, 삼성전자, GS리테일 등 국내 대기업뿐 아니라 우아한형제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토르드라이브, 번개장터 등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과 기술 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한다. 미국의 자율주행 시장 아이콘으로 떠오른 '오로라'(Aurora)와 독일의 UAM 전문기업 '볼로콥터'(Volocopter) 등이 급변하는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소개할 예정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세계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한 연사들의 키노트 스피치가 진행된다. 류 대표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가 가능한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개발한 엔지니어다. 또 크리스 엄슨 오로라 CEO는 자율주행 전략과 미래 비전을 공유한다. 엄슨 CEO가 국내 기업이 주관하는 콘퍼런스에 참석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패널 토론에선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최고기술책임자)와 크리스 엄슨 오로라 CEO, 플로리안 로이터 볼로콥터 CEO, 박일평 LG 사이언스파크 대표 등 4인이 모빌리티 기술로 바꿔갈 미래 이동환경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3가지 주제ㅈ로 16개의 모빌리티 기술 세션이 열린다.

모빌리티 기술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전시도 운영된다. △카카오모빌리티 자체 기술로 구현된 자율주행차 △실물로는 최초 공개되는 LG의 미래 자율주행차 컨셉모델 'LG 옴니팟'' △시공간 동기화 기술로 디지털 트윈을 생성하는 '실내·외 모바일 맵핑 시스템'(MMS) △카카오모빌리티의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시각화한 '모빌리티 아틀라스'가 전시된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NEMO 2022는 카카오T로 시작된 이동의 혁신에 머무르지 않고, 적극적인 기술 투자로 모빌리티 영역을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카카오모빌리티 비전을 실현하고자 기획됐다"라며 "매년 다양한 주제로 글로벌 모빌리티 기술 패러다임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