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우리금융, 부실채권 투자전문 '우리금융F&I' 공식 출범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2022.01.09 09:00

글자크기

우리금융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가 부실채권(NPL) 투자 전문회사인 '우리금융F&I'를 설립했다. 코로나19(COVID-19) 이후 NPL 투자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다. 비은행 부문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차원이기도 하다.

우리금융은 지난 7일 발기인총회를 거쳐 NPL 투자 전문회사 우리금융F&I를 설립했다고 9일 밝혔다. 초대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에서 추천된 최동수 우리금융 부사장이 선임됐다. 우리금융F&I는 우리금융의 14번째 자회사다. 지주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설립 자본은 2000억원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금융F&I 출범은 2019년 지주사 설립 이후 꾸준히 추진된 비은행부문 확충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NPL 투자 회사는 주로 기업의 부실채권을 싼 가격에 매입한 후 담보 등을 처분해 투자 원금·이자를 회수하며 이익을 올린다. 경기가 안 좋을 때 한계 상황에 몰린 기업이 늘어나면 NPL 투자 시장이 커진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금융F&I 설립은 코로나19 이후 NPL 시장 규모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해 전략적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우리은행, 우리종금, 우리금융캐피탈, 우리자산신탁 등 관련 자회사들과 다방면에 걸친 시너지 창출 등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의 NPL 사업이 처음은 아니다. 우리금융은 과거 14년간(2001~2014년) 옛 우리F&I를 자회사로 운영했다. 현재는 자회사인 우리종합금융(우리종금)이 NPL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금융은 우리금융F&I가 시장에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최동수 우리금융F&I 대표이사는 "초기부터 적극적인 투자 전략을 구사해 빠른 시일내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메이저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며 "추후 기업 구조조정 사업 등으로 수익원을 다각화하는 한편 이를 통해 국내 금융회사의 부실자산 조기 건전화는 물론, 부실기업의 회생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