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中, 의약품 불법 제조·유통 척결 나서…메디톡스 중국 사업 먹구름?

머니투데이 왕양 기자 2021.11.30 13:27

글자크기

중국 공안부중국 공안부




중국이 불법으로 제조·판매되는 의료용 미용제품 척결에 나서면서 국내 보툴리눔톡신(이하 보톡스) 업체들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안부는 지난 25일 의료용 미용제품 불법 제조 및 판매 등의 범죄 활동을 척결하라는 통지문을 관련 기관에 발송했다.

통지문은 보톡스, 물광 주사 등의 의료 미용 제품에 대해 가짜나 불량 제품을 제조·판매하는 행위, 의료미용기기 판매와 관련한 범죄 행위 등에 초점을 맞춰 단속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밀수 등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수입된 제품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고 이를 위해 제품 생산·운영업체, 의료 미용 서비스 업체 등으로 조사 범위를 넓혀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할 것을 예고했다. 또 이용자들에게는 불법 범죄 신고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이러한 중국 내 움직임에 대해 국내 기업이 악영향을 받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국내 특정 기업의 경우 실제 밀수 등이 중국에서 문제가 되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중국 CCTV는 중국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메디톡스의 보톡스 제품 '메디톡신'이 약감국 등록 허가 없이 밀수돼 미용원 등 불법 의료기구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CCTV는 메디톡신 생산과정에서 무허가 원액을 사용하고 조작된 허가서류로 식약처 승인을 받아 제품을 유통하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했으며, 이로 인해 허가취소와 동시에 제품 회수·폐기 등의 조치를 받았다는 내용도 상세히 보도했다.

이번 공안부의 통지는 중국 국영 매체 양광왕, 중앙방송망을 비롯해 봉황, 바이두, 소후닷컴, 텐센트 등 다수의 매체와 1인 미디어들이 인용 보도하고 있다. 특히 중국 네티즌들이 웨이보, 위챗 등 SNS를 통해 '불법으로 중국에 들어와 가장 많이 보도된 건 한국의 메디톡스. 계속 중국으로 밀수출하고 있다', '이번 수사에서 메디톡스가 단연 첫손에 꼽힌다' 등 과거 메디톡스의 사례를 언급하며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