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테이팩스, 2차전지용 테이프 매출 성장세 주목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1.11.10 08:00

글자크기



2차 전지소재용 테이프를 제조하는 테이팩스 (55,400원 ▼500 -0.89%)가 올해에도 두 자릿수 성장세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테이팩스는 반도체 공정소재를 공급하는 한솔케미칼 (208,000원 ▲2,000 +0.97%)의 자회사다. 주요 제품으로는 전자소재용 테이프, 유니랩, 상품과 소비재 등이 있다. 전자소재용 테이프 사업 부문 중 2차 전지용 테이프 매출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10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 3분기 테이팩스의 매출액은 409억원, 영업이익은 65억원이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55억원이다. 매출이 400억원대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매출의 증가와 더불어 매출의 지렛대 효과가 발생해 영업이익률은 15.9%를 달성했다"라며 "이는 전 분기(14.4%)는 물론, 전년 동기(15.6%) 역시 웃도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향후에도 매출의 확대를 통한 지속적인 성장세는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해 3분기부터는 전자 소재 매출의 기여도가 50%를 넘어섰다. 김 연구원은 "2021년 4분기 전체 매출을 450억원, 그중에서도 전자소재의 매출액은 257억원 수준으로 추정한다"라며 "전자소재 매출의 성장세가 전사 매출 자체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매출 성장의 견인차가 2차 전지 분야라는 점이 긍정적인 기업"이라며 "단기적으로는 상장사 중 테이팩스와 유사한 구조로 비교할 만한 기업이 제한적으로 소외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매출 증가와 함께 마진 개선이 동시에 전개되는 기업인 만큼 시장에서 긍정적 평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