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고깃집 불판 교체 990원, 동치미 790원…어떻게 생각하세요?

머니투데이 임현정 기자 2021.10.18 07:09
의견 17

글자크기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한 고깃집의 불판 유료 교체 서비스가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기집 유료 서비스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재된 글에 첨부된 사진에는 한 고깃집 키오스크(무인 주문기) 화면에서 불판 990원, 야채 990원, 동치미 790원 등 추가 비용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글쓴이는 유료 불판에 대한 반응이 두가지로 나뉜다고 소개했다. 먼저 "고깃집 아르바이트 해봤는데 불판 설거지가 지옥이라 공감한다"며 "불판 닦는 거 인건비, 외부업체 이용비 등 나가니까 이해한다"는 반응이었다.


다른 반응은 "야채 추가는 인정하는데 불판은 뭐냐. 불판 갈기 싫어서 다 태워먹으면 식당만 손해다"라는 의견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불판을 갈아줘야 더 많이 먹지", "배달비도 올려 이제는 포장비도 받겠다고 그러지 않나 상차림비도 받고", "과도하게 불판을 갈아달라는 사람이 있기는 하다", "1인용 고깃집이라 불판 교체할 필요가 없는 곳"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