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백만원 선결제"…신사동 피부과 돌연 폐업, '먹튀' 논란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1.10.18 07:05
의견 2

글자크기

"수백만원 선결제"…신사동 피부과 돌연 폐업, '먹튀' 논란




수백만 원의 시술 비용을 선불로 판매하던 강남구 신사동의 한 피부과 의원이 돌연 폐업하면서 연락이 닿지 않아 이른바 '먹튀' 논란이 발생했다.

최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누리꾼이 "A피부과 의원에서 진료받고 계시는 분 있느냐"는 게시물을 올리자, 해당 의원의 갑작스러운 폐업으로 금전적 손해를 본 이들의 댓글이 100여 개 가까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10회 결제하고 1회차까지 시술을 받았는데 갑자기 병원이 9월 말까지 휴원한다고 하더라"라며 "전화도 안 되고 통화가 자꾸 끊어지면서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10회 시술 중 8회를 받는 동안 담당의가 다섯 번 이상 바뀌고 운영 방침이 이상하다"며 "중간에 병원에 가봤더니 내부 짐을 정리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상담실장에게 환불을 요구하니 '절대로 안 된다'는 답만 반복했는데 그 실장은 며칠 뒤 그만뒀다더라"라며 "광고글이 너무 많은 곳이어서 피해자가 더 생길 것 같아 걱정"이라고 전했다.

"수백만원 선결제"…신사동 피부과 돌연 폐업, '먹튀' 논란
A피부과 의원은 이 같은 논란이 발생하기 10여 일 전에 이미 폐업 신고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해당 피부과 의원은 사전에 고객들에게 폐업 일정을 알리거나 이미 결제된 시술 비용 환불 절차를 안내하지 않았다.


때문에 폐업 예정을 모르던 많은 고객은 1회 최대 88만 원이 넘는 시술 패키지를 구매했음에도 시술은커녕 환불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로 알려졌다.

A피부과 의원의 홈페이지에는 18일 현재까지도 고가 시술을 광고하고 있으며 9000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소셜 미디어 계정 역시 공개 상태로 두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