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檢, '고발사주' 의혹 수사 착수…중앙지검 공공수사부 배당

머니투데이 김효정 기자, 정경훈 기자 2021.09.15 20:1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檢, '고발사주' 의혹 수사 착수…중앙지검 공공수사부 배당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5일 윤 전 총장 등에 대한 사건을 전날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이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이 지난 13일 윤 전 총장과 배우자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과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담당관, 국민의힘 김웅·정점식 의원, 성명불상자 등 7명을 대검에 고소한 데 따른 것으로 대검 감찰부가 진행중인 진상조사와는 별개다.



최 대표 등은 윤 전 총장이 손 검사를 통해 민간인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토대로 작성한 고발장을 국민의힘에 전달해 직권을 남용했다며 이들을 공무상비밀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선거방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개 혐의로 고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공공수사1부는 정보통신범죄전담부인 형사12부 소속검사와 대검 반부패부 및 공공수사부 연구관 2명을 파견받아 수사팀을 꾸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협력해 법과 절차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