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돈줄죄기' 찬반 물었더니…2030 "대출규제 완화해라"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1.09.15 15: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갤럽 정기 여론조사]

편집자주 머니투데이가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정기 여론조사를 실시합니다. 격주로 수요일마다 발표합니다. 한국갤럽에 의뢰해 응답자와 직접 대화하는 전화 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하며 통신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해 신뢰성을 높였습니다. 여론의 흐름을 보다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계속하겠습니다.
머니투데이-한국갤럽 가계부채 관련 여론조사 결과머니투데이-한국갤럽 가계부채 관련 여론조사 결과




정부가 가계부채 총량 관리를 위해 돈줄 죄기에 나선 가운데 국민 2명 중 1명은 대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규제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4%대에 머물렀다.

14일 여론조사전문회사인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3.3%가 "가계대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 수준이 적절하다"는 응답이 23.5%로 뒤를 이었고, "더 강한 억제책이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14.3%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2030세대 젊은 층의 가계대출 규제 완화 응답 비율이 높았다. 30대가 68.4%로 가장 높았고, 20대도 53.4%가 돈줄 죄기 정책을 완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집값이 거침없이 오르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소득이 적어 '내집 마련'의 꿈을 접어야 하는 젊은 세대의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거주자가 대출 규제 완화를 더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경기 응답자의 56.7%가, 서울에선 55.7%가 대출 규제를 지금보다 풀어야 한다고 답했다.

정치성향과 지지정당별로도 견해가 뚜렷이 갈렸다.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68.0%가 대출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었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는 38.4%에 그쳤다. 자신의 정치성향이 '보수'라고 한 응답자의 65.1%는 가계대출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진보 성향 응답자의 대출 규제 완화 찬성 응답 비율은 40.0%로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6156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7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16.4%다. 유·무선 전화 인터뷰로 조사를 실시했으며 무선 85.5%, 유선 14.5%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다.

올해 8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방식으로 가중값을 산출 및 적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