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너몰린 구글 "韓기업에 편익 10.5조, 일자리 5.4만개 창출" 강변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2021.09.15 14:4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코너몰린 구글 "韓기업에 편익 10.5조, 일자리 5.4만개 창출" 강변




구글이 국내 기업에 제공하는 사업적 편익이 연간 10조5000억원에 이르고 약 5만4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정치권의 규제 타깃이 된 구글이 악화한 여론을 타개하기위해 분위기 전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구글코리아는 15일 국내 진출 18주년, 아시아 진출 20주년을 맞아 '구글 포 코리아'(Google for Korea)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구글은 한국생산성본부와 컨설팅 기업 알파베타의 연구를 인용, 연간 10조5000억원의 편익을 한국 기업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검색 등 광고로 인한 편익이 6조6000억원, 앱 개발사의 매출 3조5000억원 등이다.



아울러 구글 검색과 광고, 애드센스를 통해 일자리 5만4000개가 창출되고 해외 매출 비중이 40% 증가했다고도 주장했다. 한국 소비자에 대한 편익은 11조9000억원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한국의 디지털 전환이 가져올 변화와 경제적 가치, 국내 사회에 기여하고 있는 서비스와 파트너십과 실사례도 공유했다. 가시적 성과가 돋보이는 유튜브의 사례도 집중 소개했다. 이를 위해 슈카월드 등 다양한 크리에이터와 K팝 수장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도 자리했다.

이 프로듀서는 "다양한 한류 콘텐츠가 유튜브를 통해 세계로 뻗어 나가며 현재 세계적인 트렌드로 자리 잡은 '케이팝'이라는 단어가 탄생하고 활성화되었다"고 구글 유튜브의 순기능을 역설했다.

수잔 워치스키 유튜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유튜브 창작 생태계는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에 1조5970억원 이상을 기여했으며 8만6030개 이상의 일자리를 지원했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스타트업 생태계서도 구글 역할 강조…여론 반전 꾀하나
코너몰린 구글 "韓기업에 편익 10.5조, 일자리 5.4만개 창출" 강변
스타트업과 안드로이드 생태계에서 구글의 역할도 공유됐다. 스콧 버몬트 구글 아시아 태평양 총괄 사장은 국내 스타트업이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창구' 프로그램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로 진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서울은 서로 다른 배경을 가진 창업자들을 위한 교육, 멘토링 및 커뮤니티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플랫폼 및 에코시스템 수석 부사장은 '펍지 모바일', '리니지2M' 등을 언급하며 "한국 앱·게임 개발자들은 구글플레이와 안드로이드를 통해 190개국가의 약 20억명 이상의 이용자와 연결되고, 약 3조5000억원의 수익을 국내·외 시장에서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코리아의 역할과 사명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앞으로도 구글은 더 많은 한국 스타트업과 파트너사, 크리에이터의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 경제 및 지역 사회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구글의 행사가 정부·정치권의 규제 가시화로 급작스럽게 마련된 것으로 본다. 한국이 글로벌 빅테크 규제의 선봉에 서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여론을 반전시킬 필요성을 느꼈다는 해석이다.

앞서 지난 14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앱마켓 사업자의 인앱결제 강제를 금지하는 '구글 갑질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을 시행한 데 이어, 15일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의 OS(운영체제) 탑재 강제에 대해 20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