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SON 공백' 메우기 쉽지 않네... '리그 21경기 1골' 윙어가 최선책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2021.09.15 12: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스티븐 베르바인(가운데)/AFPBBNews=뉴스1스티븐 베르바인(가운데)/AFPBBNews=뉴스1




토트넘의 주포 손흥민(29)을 대신할 공격수로 네덜란드의 신성 스티븐 베르바인(24)이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축구 전문 매체 디스이즈풋볼은 15일(한국시간)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한 알라스데어 골드 토트넘 담당 기자의 말을 근거로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의 복귀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베르바인의 복귀가 지난 11일 델리 알리(25)가 보여준 것보다 골문에서 더 직접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 시즌 토트넘의 개막 3연승을 이끌었던 손흥민과 베르바인은 모두 국가대표팀 경기에 나섰다 부상을 당했다. 이들이 결장한 지난 11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토트넘은 0-3으로 완패했다. 자펫 탕강가(22)의 퇴장이 결정적인 패인이었지만, 손흥민의 자리를 대체한 알리의 부진이 뼈아팠다. 알리는 슈팅 하나 제대로 때리지 못했고, 번번이 토트넘의 공격 템포를 끊었다.



골드는 "에스피리토 산투 토트넘 감독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26)-올리버 스킵(21)-알리가 포진된 4-3-3 포메이션으로 돌아가고 싶어한다 것을 잘 안다"고 이해하면서도 "하지만 손흥민이 돌아오지 못하는 상황에서 왜 베르바인-루카스 모우라(29)-해리 케인(28)으로 가지 않는지 의문이다. 알리를 쓰지 않는다면 루카스나 베르바인 중 한 명을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의문을 품었다.

이유는 지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2021~2022시즌 개막전에서 베르바인이 보여준 위협적인 모습 때문이었다. 베르바인은 맨시티전에서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지만, 손흥민과 함께 케인 없는 토트넘 공격진을 잘 이끌었다. 골드는 "지금 이 순간, 손흥민과 에릭 다이어가 이탈한 상황에서 베르바인이 그들을 가장 잘 대체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골드가 꼽은 최선책인 베르바인이나 혹평한 알리나 골 결정력 면에서는 손흥민에 따라가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지난 시즌 손흥민이 리그 37경기에 출장해 17골 10어시로 맹활약한 반면, 베르바인은 21경기 1골 4어시, 알리는 15경기 0골 1어시에 그쳤다.

손흥민./AFPBBNews=뉴스1손흥민./AFPBBNews=뉴스1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