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 세계 5대 도시 목표" 오세훈표 마스터플랜 살펴보니

머니투데이 강주헌 기자, 기성훈 기자 2021.09.15 18: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 세계 5대 도시 목표" 오세훈표 마스터플랜 살펴보니




오세훈 서울시장이 세계 5대 도시 등극을 목표로 하는 서울의 향후 10년 청사진을 담은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다시 뛰는 공정도시 서울'이라는 비전 아래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 글로벌 도시경쟁력 회복 등을 목표로 정책과제를 추진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비전 2030'을 발표하면서 2030년까지의 4가지 미래상으로 △상생도시 △글로벌선도도시 △안심도시 △미래감성도시 등을 정하고 78개 정책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주거 분야에서 주택 공급 확대에 중점을 뒀다. 재개발·재건축을 통해 2030년까지 총 50만가구, 청년주택·장기전세주택(상생주택)·모아주택 등 공공주택은 2030년까지 총 30만가구 공급한다. 연평균 8만호 신규주택을 공급한다.



주거뿐만 아니라 일자리·교육·복지 등 분야에서 계층이동 사다리를 복원해 공정한 경쟁·기회를 보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청년활력 프로젝트와 50+시니어 일자리 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한다. 골목경제 부활 프로젝트를 통해 잠재력이 있는 상권 100곳을 '로컬브랜드'로 육성한다. 지난달 시작한 온라인 교육플랫폼 '서울런'과 소득 하위 25% 계층(중위소득 50% 이하)을 대상으로 시범 추진하는 '서울형 시민안심소득' 사업도 계획에 포함됐다.

내년 4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재선을 염두에 둔 사실상의 선거 공약으로 풀이된다. 시대적 화두인 '공정'을 강조한 이유다. 오 시장은 "공정도시라는 것은 젊은이들이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기회가 공평하게 제공되는 그런 사회를 말하는 것"이라며 "시민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고 인프라가 갖춰진 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취임 한 달 후인 지난 5월부터 각계각층의 전문가와 시민으로 구성된 '서울비전 2030위원회'를 발족하고 총 103회의 회의를 거쳐 비전을 수립했다.

서울투자청 설립…글로벌 도시경쟁력 끌어올린다
세계 5대 도시를 목표로 도시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에 초점을 맞췄다. 아시아 디지털 금융 중심지를 목표로 여의도를 디지털금융특구로 조성하고 한강변 성장거점을 중심으로 강남북을 연계하는 4대 신성장 혁신축을 조성한다.

도시 차원의 투자전담기관인 '서울투자청'을 내년에 설립한다.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 홍콩투자청(InvestHK), 런던&파트너스와 같이 해외 투자유치와 기업 지원사업을 전담한다. 기업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해 기업가치 1조원 규모의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40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미래교통수단과 물류시설을 갖춘 '모빌리티 허브'를 2030년까지 32곳 열고 지상철도, 간선도로를 지하화해 도시 전체를 입체적으로 활용하는 '스마트 입체교통도시'를 구축한다.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를 중심으로 한 동대문은 세계 트렌드를 주도하는 뷰티산업 허브로 구축하고, 아시아 대표 관광축제 '서울페스타(SEOUL FESTA)'를 내년부터 개최한다. 2030년에는 외국 관광객 2000만 시대를 여는 게 목표다.

서울 25개구 하천 탈바꿈한다…'지천 르네상스' 시동
오 시장의 과거 재직 시절 추진한 '한강 르네상스'의 후속격인 '지천 르네상스'도 추진한다. 서울의 25개 자치구에 흐르고 있는 실개천, 소하천을 중심으로 수변공간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오 시장은 "서울에는 총 연장 254㎞에 달하는 43개 하천이 있다"며 "한강 위주의 개발로 기존에는 제대로 활용되지 못했던 공간들이 너무나 많다. 곳곳에 있는 수변 공간의 가치를 회복하고 새로운 활력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국 최초로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을 구축해 단계적으로 시정 전 영역으로 확대하고, 새로운 광화문광장과 연계해 세종문화회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정비한다. 광화문 일대, 백제왕궁이 있던 풍납토성 복원과 한양도성·탕춘대성·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등 2000년 서울의 역사문화 복원에도 나선다.

서울시는 2030년까지 총 재원 48조6888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스마트 에코도시 8조3671억원, 주택 공급확대 7조6578억원, 골목경제 부활 프로젝트 5조7161억원, 한강변 신성장 혁신축에 1조4226억원 등이다. 첫해인 내년에만 1조8639억원을 쏟아 20개 핵심과제를 우선 추진한다.


오 시장은 재원 조달과 관련해 "세출 구조조정과 함께 공시지가 인상으로 세수가 늘어 어느 정도 실현 가능하다. 급한대로 내년 1조8900억원은 서울시 수준으로도 충분히 가능하다. 재원 걱정없이 미래 비전을 향해서 달려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서울비전 2030 정책과제의 실행력을 담보하기 위해 과제별로 총괄책임관을 지정하고, 분기별 사업평가를 실시해 주기적으로 사업계획을 보완·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최종 확정된 78개 과제 내용은 이달 말부터 서울시 홈페이지와 전자책 등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