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출 막고 금리 올려도…8월 수도권 집값 13년 만에 최대폭 상승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2021.09.15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출 막고 금리 올려도…8월 수도권 집값 13년 만에 최대폭 상승




전국의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수도권 집값은 13년여만에, 서울은 2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8월 전국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이달 전국 주택종합매매가격은 0.96% 올라 전월(0.85%)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서울은 0.60%에서 0.68%로, 수도권은 1.17%에서 1.29%로 오름폭을 키웠다. 지방도 0.57%에서 0.67%로 올랐다.

수도권 월간 상승률인 1.17%는 2008년 6월(1.8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도 넉달째 상승폭을 키우며 7월(0.71%) 이후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노원구(1.34%), 도봉구(1.07%) 등 인기 재건축 단지가 몰린 곳이나 중저가 단지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강남은 송파구(0.88%)와 서초구(0.85%) 등 재건축과 인기 단지 위주로 신고가 거래가 이뤄지며 가격 상승폭이 커졌다.

수도권은 교통호재가 있거나 저평가 인식이 있는 오산시와 군포시 등이 가격 상승폭 확대를 이끌었고 특히 인천(1.38%)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신도시 신축단지와 정비 사업 기대감, 중저가 수요가 있는 지역위주로 가격 상승폭이 커졌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세종(-0.19%)만 유일하게 하락세를 이어갔다.

대출 막고 금리 올려도…8월 수도권 집값 13년 만에 최대폭 상승
전셋값도 매물 부족현상이 지속되면서 전국적으로 상승세가 커지는 형국이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173개 지역에서 전셋값이 상승했고 보합지역은 1곳, 하락지역은 2곳에 불과했다. 전국 기준 전셋값은 7월 0.59%에서 지난달 0.63%로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은 0.49%에서 0.55%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노원구(0.96%)가 가장 크게 올랐고 송파구(0.89%) 등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신축단지, 정비사업과 이주수요가 있는 강동구(0.73%), 서초구(0.72%)등도 전셋값 상승폭 확대를 이끌었다.

수도권 전셋값은 지난 7월(0.79%) 올해 들어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는데 지난달에는 0.84%로 이보다 더 큰 폭으로 가격이 올랐다. 경기도는 1.03% 올랐는데 교통 접근성이 양호한 시흥·안산·군포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인천(0.91%)은 정주여건이 양호한 송도신도시와 부평구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