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공공부문 메타버스 키운다…"2025년까지 2.6조원 투입"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1.09.15 09:47
의견 1

글자크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해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중앙우체국에서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해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과기정통부




정부가 '초연결 신산업 육성'을 목표로 오는 2025년까지 2조6000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메타버스·클라우드·블록체인 등 유망 분야 육성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임혜숙 장관이 주재한 범부처 합동 '제12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회의는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활용, 가상 회의장에서 열렸다.

세부 과제를 살펴보면, 제조·의료·교육 등 주요 공공·민간 분야에서 XR(확장현실)과 블록체인·IoT(사물인터넷) 등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해 시장 수요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우선 이용을 정착시킬 계획이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지원해 산업 기반을 확충하고, 2023년까지는 사물인터넷 테스트베드를 고도화한다. 또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분야의 핵심원천기술을 연구하고, 로봇활용 표준공정 모델과 자율형 IoT를 개발한다.

규제 정비 부문에선 블록체인 활용을 위해 개인정보보호 법령을 개정하고 신기술 관련 저작권 제도를 정비하며, 클라우드 보안인증제를 개선하는 등 규제도 정비할 방침이다.


임 장관은 "메타버스 등 초연결 신산업은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융합해 우리나라의 경제영토를 확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며 "디지털 뉴딜 2.0의 핵심인 '초연결 신산업'의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과기정통부/사진제공=과기정통부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