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금융위원장 "소상공인 만기연장·상환유예 내년 3월까지 연장"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2021.09.15 08:3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중앙통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서민취약계층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14/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중앙통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서민취약계층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14/뉴스1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코로나19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연장된다. 만기연장과 함께 상환유예도 이뤄진다.

고승범 금융원장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영업자·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중소법인·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만기연장·상환유예를 2022년 3월까지 연장하는 동시에 향후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안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중소법인·소상공인들뿐만 아니라 금융권과도 여러 차례 의견을 나눴다"며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은 7월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면서 영업 애로가 지속되고, 특히 음식·숙박·여행·도소매 등내수 중심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이 가중돼 지원 연장을 간절히 원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권도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다만 금융권은 차주의 상환부담 누적 등을 고려할 때 단계적 정상화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고 했다.


고 위원장은 "상환유예 차주가 유예 종료시에도 과도한 상환부담을 지지 않도록 거치기간 부여, 상환기간 확대 등 연착륙 방안을 내실화하겠다"며 "또 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신복위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해 지원대상 확대와 이자 감면 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해 나가겠다"며 "아울러 금융기관이 상환유예 채권의 부실문제도 빈틈없이 관리해 나가도록 감독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