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50년 넘게 김밥 팔아 모은 6억…남한산성 할매는 왜 기부했을까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2021.09.14 15: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92세 박춘자 할머니 LG 의인상 수상

LG 의인상을 수상한 박춘자 할머니. /사진제공=LGLG 의인상을 수상한 박춘자 할머니. /사진제공=LG




"남을 도울 때 가장 즐겁고 장애인들을 도울 땐 있던 걱정도 싹 사라지더라고요."

김밥 장사를 하며 평생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한 박춘자 할머니(사진·92)가 'LG 의인상'을 받았다. LG복지재단은 14일 박 할머니를 비롯해 15년째 휴일마다 폐품을 수집한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최복동 소방위(58), 익사 위기에 처한 이웃의 생명을 구한 김현필 경위(55)·이한나씨(36)·정영화 소방교(31)를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박 할머니는 열살 무렵부터 50년 넘게 남한산성 길목에서 등산객들에게 김밥을 팔아 모은 전 재산 6억3000만원을 모두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했다. 3억3000만원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3억원은 장애인 거주시설인 '성남작은예수의집' 건립금으로 쾌척했다. 박 할머니는 올해 5월 거주하던 월셋집 보증금 중 일부인 2000만원마저 기부한 뒤 한 복지시설로 거처를 옮겨 생활하고 있다.



박 할머니는 평생 동안 남을 도왔다. 마흔살 무렵부터 도움이 필요한 장애인들을 위해 봉사 활동을 했고 60대에 김밥 장사를 그만둔 뒤 11명의 지적 장애인들을 집으로 데려와 20여년 동안 친자식처럼 돌봤다. 박 할머니는 사망 후 남을 재산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하겠다는 내용의 녹화유언을 남겼다.

전남 담양소방서의 최복동 소방위는 2006년부터 휴일마다 폐품을 수집해 매년 600만~700만원의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기부했다. 기부금은 어느덧 1억원이 넘어섰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 김현필 경위는 지난달 8일 야간 근무 중 30대 남성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형산강 섬안큰다리에서 물에 뛰어들어 30대 남성을 구조했다.

수영강사로 인명구조자격증 보유자인 이한나씨는 지난달 4일 자녀와 함께 전남 완도군 보길도 중리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조류에 떠밀려가는 어린이 2명을 발견하고 헤엄쳐 구조했다.

대구동부소방서 정영화 소방교는 지난달 2일 경북 포항 흥환해수욕장에서 바다에 빠진 사람을 끌어내고 심정지 상태였던 남성에게 구급대가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해서 생명을 살렸다.


LG 관계자는 "편안한 삶 대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하고 베푸는 삶을 선택한 박 할머니와 최 소방위의 숭고한 이웃사랑 정신,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위험을 불사하고 기꺼이 물에 뛰어든 김 경위, 이씨, 정 소방교 등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62명으로 늘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LG그룹 회장 취임 이후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선행을 다하는 일반 시민으로까지 수상 범위를 확대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