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車반도체 기근에 공장 또 섰다…현대차 아산·울산 4공장 가동 중단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1.09.14 14: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뉴스1/사진=뉴스1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거세지면서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이 생산을 재개한지 이틀 만에 다시 쉬게됐다.

14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산공장이 오는 15~17일 생산을 중단한다. 추석 연휴가 끝나는 오는 22일 이후에야 생산을 재개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공장을 멈췄다가 재개한지 이틀 만에 다시 생산라인이 멈추게 됐다. 앞서 아산공장은 지난 9~10일에도 가동을 멈췄다가 지난 13일 생산을 재개한 바 있다. 당시 이틀간 발생한 예상 생산 차질 대수는 2000대였다.



잇단 생산 중단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해소되지 않으면서다. 최근 코로나19 델타 바이러스로 인한 확진이 거세지면서 말레이시아 소재 반도체 공장들이 셧다운에 들어갔다. 그 여파로 반도체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현대차 공장들도 일시적으로 문을 닫게 됐다.


실제로 아산에 이어 울산 4공장도 휴업을 진행한다. 스타리아와 팰리세이드·스타렉스를 생산하는 41라인은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포터를 담당하는 42라인은 17일까지 휴업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말레이시아서 코로나 때문에 공장들이 문을 닫으면서 가동률이 떨어졌다"며 "최근 생산 중단은 반도체 수급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