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소비심리 회복 신호'…상반기 신용카드 사용액 9% 늘어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2021.09.14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뉴스1/사진=뉴스1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소비심리가 회복되면서 신용카드 이용액이 9% 늘었다. 신용카드 사용액과 대출 증가로 8개 신용카드사의 총 순이익은 34% 증가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62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 증가했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293조5000억원)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8.9%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율이 전년 대비 1%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의 증가다. 개인 소비가 회복된 신호로 읽을 수 있다.



법인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이용액은 지난해 대비 각각 15.2%, 3.4% 늘었다. 법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지난해 감소에서 올해 증가로 돌아섰다.

올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누적기준 1억1546만매로 1년 사이 2.6% 증가했다. 발급매수 증가율은 2019년부터 둔화되고 있다. 휴면카드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7% 늘어난 1220만매로 집계됐다.

지난 1~6월 카드대출 이용액은 56조1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8% 늘었다. 현금서비스(단기카드대출) 이용액은 1.8% 줄었으나 카드론(장기카드대출) 이용액이 13.8% 증가했다.

소비심리 회복과 카드대출 증가에 힘입어 올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은 1조494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7%(3763억원) 늘었다.


가맹점수수료 수익이 2578억원 증가했고, 카드대출 증가로 카드론 수익이 1320억원 늘었다. 연체율은 1.13%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0.25%p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소비지출이 회복되고, 카드대출 이용도 증가하면서 카드사의 순이익이 늘었다"며 "다만 카드대출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도록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